휴젤, 3분기 매출액 511억 원 달성

전년 대비 46% 증가…영업이익 182억 원·순이익 121억 원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19-11-12 14:20
휴젤(대표집행임원 손지훈)은 2019년 3분기 영업잠정실적 발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6.4% 증가한 511억 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영업이익은 255.0% 증가한 182억 원, 당기순이익은 49.5% 감소한 121억 원이었고, 영업이익률은 35.6%였다.
 
회사측은 성과의 배경으로 보툴리눔 톡신 제제와 HA필러의 고성장을 꼽았다. 두 제품은 국내외 시장에서 점유율을 지속적으로 확대,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약 53% 증가하며 호실적을 견인했다.
 
특히 국내 시장에서 보툴리눔 톡신 제제 '보툴렉스'와 HA필러 '더채움'이 모두 시장 점유율 1위를 거머쥐는 쾌거를 올리며 명실상부 국내 대표 메디컬 에스테틱 기업으로 자리매김했다.
 
3년 연속 국내 시장 점유율 1위를 이어가고 있는 보툴렉스는 전년 동기 대비 33.4% 증가한 158억원의 매출고를 올리며 시장 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했다.
 
HA필러는 지난 3월 프리미엄 라인 '더채움 스타일' 출시를 통한 제품 포트폴리오 다각화와 함께 우수한 제품력을 인정받으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2배 이상 급상승, 49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국내를 넘어 해외 시장에서도 호실적을 거뒀다. 현재 27개국에서 판매 중인 보툴렉스는 아시아 국가를 중심으로 3분기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107.9%의 두드러진 증가세를 보였다.
 
HA필러는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기반으로 영국을 비롯한 유럽 국가에서 긍정적인 반응을 얻으며 3분기 수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40.6% 증가했다.
 
이외에도 현재 전개 중인 화장품 브랜드 '웰라쥬' 역시 베스트셀러 제품이 지속적인 호응을 얻으며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소폭 상승했다.
 
휴젤의 향후 실적 전망도 밝다. 내년 상반기 톡신 제품의 중국 시장 판매허가가 예상되며, 유럽과 미국에도 순차적으로 진입할 예정이다.
 
또한 국내에서는 올해 내 보툴렉스의 '눈가주름' 적응증 허가도 완료될 것으로 전망, 미용·치료 영역 확대를 위한 적응증 추가도 지속적으로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더불어 HA필러는 현재 고속 성장 중인 영국 시장 외에도 독일, 덴마크, 스웨덴 등 주요 유럽 시장 공략을 본격화하며 시장 확대에 속도를 올릴 예정이다.
 
휴젤 관계자는 "체계적인 마케팅 활동을 기반으로 대표 제품인 보툴렉스를 비롯해 현재 휴젤이 전개 중인 다양한 사업 영역에서 고른 매출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며 "국내 톡신·HA필러 시장에서 1위 기업으로 자리매김한 만큼, 꾸준한 연구개발을 통한 제품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시장 확대에도 더욱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