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제약·도매 10곳 압수수색, 'NIP 입찰 담합' 의심

입찰담합 등 불법행위 촉각…광동제약 "비위 여부 명확하게 밝혀져야"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19-11-14 17:12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반부패수사팀이 백신 제조업체 및 군납도매업소에 대해 압수수색을 진행한 이유는 국가예방접종사업(NIP) 관련 담합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에 따르면 검찰은 NIP와 관련해 해당 업체들이 입찰담합 등 불법행위에 나섰던 것으로 보고 총 10여 곳의 업체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현재까지 주요 제약사와 함께 2곳의 도매업체가 언급되고 있다.
 
이에 대해 광동제약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기존 소아 폐렴구균 백신 NIP 방식이 올해 전 부문 입찰방식(시범사업)으로 변경됨에 따라 올 3월 폐렴구균 10가(신플로릭스) 백신 입찰에 참여한 바 있다"고 밝혔다.
 
현재 국내 소아 폐렴구균 10개 백신은 신플로릭스 1개 품목 뿐이다.
 
아울러 광동제약은 "검찰의 수사와 자료요청에 성실히 임하고 있으며, 검찰 수사를 통해 이번 사안에 대한 비위여부가 명확하게 밝혀지길 바란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