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금·자료 소각 등 논란 커진 약정원 전 집행부 회계

약정원 이사회 통해 공론화… 소명 절차 예고 속 법적 공방도 불가피 전망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11-16 06:06
약학정보원 전임 집행부를 둘러싼 회계 부정 문제가 수면 위로 오르면서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회계 등에 대한 소명 절차 등이 남아있기는 하지만 현 집행부가 이번 사안을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는 만큼 향후 법적 공방도 불가피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약학정보원은 지난 14일 열린 제2차 정기이사회를 통해 전임 집행부의 회계 부정 문제를 공론화했다.
 
앞서 약학정보원 감사와 상반기 지도감사 결과 등에 따른 후속조치를 논의하게 된 것.
 
감사 과정에서 약학정보원 전임 집행부의 규정 위반 사항, 법정 자료보존 기간 위반, 세무신고의 문제, 회계 부정 문제점 등에 대해 사실 확인 등의 정밀한 조치를 하고 자문을 거쳐 필요한 엄정 조치를 하라고 권고했기 때문이다.
 
약정원 관계자 등에 따르면 전임 집행부가 인수위원회에 제출했던 회계 등 관련 자료에서 의심될 정확이 포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외부회계법인에 실사 의뢰한 결과 수입으로 잡힌 부분 중 가수금 문제가 컸다. 사업을 하지 않았음에도 미리 잡아놓은 수입이 수억원대에 달했기 때문에 결국 부채로 인식된다는 주장이다.
 
특히 문제가 될 수 있는 부분 중 회계 자료 소각 정황이 포착됐다는 것이다. 회계 자료를 5년간 보관해야 하지만 3년간의 회계 자료를 소각한 것은 문제가 있다는 지적이다.
 
한 관계자는 "제출된 자료를 보면 지출자료는 믿을 자료가 없었다"며 "회계상 부채로 들어가야 할 부분을 가수금으로 사용해 결국 부채가 됐다. 걱정이 된다"고 전했다.
 
전임 집행부에 대한 회계 부정 논란이 불거지게 되면서 남은 것은 향후 현 집행부의 대응이다.
 
이번 논란과 관련 그동안 수면 위로 오르는 것에 대한 부담이 컸던 것도 사실이다. 자칫 현·전 집행부 간 갈등으로 비춰질 수도 있는 만큼 조심스러운 행보를 거쳤던 상황.
 
특히 최근 조찬휘 전 대한약사회장이 업무상 횡령 혐의로 유죄 판결이 확정된 상황에서 또 다시 회계 부정 의혹이 불거지면 약사회 내부 신뢰 하락도 우려되기 때문이다.
 
다만 회계 문제점을 인지하고도 합당한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경우 현 집행부도 업무상 배임 등 법적 책임을 져야한다는 변호사 자문결과를 확인한 만큼 현 집행부의 대응이 예상되는 대목이다.
 
이와 관련 약정원 측은 전임 집행부에 제기되는 의혹에 대한 소명 절차를 밟겠다는 입장이다. 이후 소명 여부에 따라 명확히 확인되지 않는다면 법적 조치도 불가피하다는 설명이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