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 지도점검 오늘(18일)부터 돌입, 명찰패용 등 신경써야

복지부, 무자격자 약 판매 등 민원에 이례적 지도점검 추진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11-18 11:49
보건복지부가 예고한 약국 지도점검이 오늘(18일)부터 시작되는 가운데 약사법 준수 여부에 대한 약국의 점검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복지부는 최근 무자격자 의약품 판매·조제 등의 민원 발생을 이유로 약사법령 준수사항에 대한 약국 자율점검 진행을 요청하며 오는 18일 이후 관할 시·도의 시·군·구 보건소에서 해당 사항에 대한 지도점검이 있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지도점검 일정은 18일부터 시작되지만 지자체에 따라 시점은 달라질 수 있으며 내년 1월 30일까지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약국 지도점검은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많다. 기존에 정기적으로 이뤄지는 약사감시가 아닌 상황에서 복지부가 지자체를 통해 지도점검 시작일을 예고까지 한 것은 드문 사례다.
 
특히 복지부는 지도점검에 나설 주요 내용들을 직접 안내하면서까지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어 약국의 주의가 더욱 필요하다.
 
복지부는 자율점검 내용을 통해 약국에는 ▲약국 관리상의 준수사항 준수 여부 ▲약국등록증 원본과 약사 면허증 원본을 약국 내 보기 쉬운곳에 게시 ▲의약품 용기나 가격기재 여부 ▲의약품 가격표시방법의 적절성 여부 등을 점검하기로 했다.
 
또 의약분업 예외지역 약국의 경우는 ▲의약분업예외지역 약국임을 표시·광고하는 행위 ▲의약품 판매기준 준수 여부 등이 포함된다.
 
이에 대한약사회를 비롯해 지역약사회, 약사커뮤니티 등에서는 이번 약국 지도점검을 염두해 약국 관리를 철저히 해달라는 공문이나 문자 등을 보냈다.
 
이들 단체는 약국에서 해당 점검내용들에 대한 자율점검을 통해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특히 약사회 등에 따르면 이번 점검을 통해 약국 관리상 준수사항에 포함된 명찰패용과 면허증 게시에 대한 부분이 중점 점검 대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복지부도 이번 지도점검의 이유를 무자격자 의약품 판매·조제 등 민원이 쇄도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따라 약국에서는 약사 명칭 및 성명이 함께 표시된 명찰을 패용하고 종업원에서 위생복을 입히거나 명찰을 달게 하지 않아야 하는 부분을 점검할 필요가 있다.
 
또한 약국 등록증 원본과 약사 면허증 원본을 보기 쉬운 곳에 게시하는 것도 신경을 써야 한다.
 
이와 함께 의약품 가격표시방법의 적절성 여부도 점검사항인데 가격이 훼손되거나 지워지지 않도록 하고 가격 변경 시 기존 가격표시가 보이지 않도록 해야 하는 부분도 점검 내용에 포함돼 주의가 필요하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