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니메디솔루션, 국산 '내시경 트레이닝 시스템' 첫 선

서울아산병원과 토탈 시스템 개발..소화기내시경학회서 소개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19-11-18 17:29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애니메디솔루션(대표 김국배)은 최근 대한소화기내시경학회 2019(Korean Society of Gastrointestinal Endoscopy Days 2019)에서 '상부 위장관 내시경 트레이닝 시스템'을 선보였다.
 
국내 암발생률 1위인 위암은 조기 발견 시 90% 이상 완치가 가능하지만, 조기에 증상이 없는 경우가 80% 이상이므로 정기적인 내시경검사가 필수적이다.
 
내시경검사에 대한 사회적 수요가 높고 국민 건강과 직결돼 있어 내시경 검사의 질을 높여야 한다. 때문에 전공의 때부터 체계적 교육과 충분한 훈련이 필요하다.
 
특히 2017년부터 내과 전공의 수련기간이 4년에서 3년으로 단축되어 내시경과 같은 세부분과 수련에 보다 다양하고 효과적인 교육도구가 필요하다.
 

이에 서울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이진혁 교수는 내시경 교육모델 개발에 노력을 기울여왔으며, 6년 이상 아산병원 소화기내과 임상에 기초해 교육 커리큘럼과 실사에 가까운 내시경 훈련모델을 개발, 상용화를 위해 애니메디로 기술이전을 했다.
 
기술이전을 받은 애니메디는 최근 내시경 트레이닝을 위한 상부 위장관 내시경 트레이닝 시스템(EGD Method Training System) 개발을 완료했다.
 
이는 ▲내시경 교육동영상 ▲평가용 소프트웨어 ▲SHT(Scope Handling Trainer) ▲EGD(Esophagogastroduodenoscopy) Simulator 등으로 구성된 토탈 교육시스템이다.
 
내시경 핸들링 훈련을 위한 SHT(Scope Handling Trainer)는 내시경 조작이 익숙해지도록 최적-단순화된 트레이닝 박스로, 고난이도 부위 검사 시 조작미숙으로 일어나는 환자의 장기 및 내시경 손상을 방지하기 위한 기초 훈련이 가능하다.
 
EGD Simulator는 상부위장관을 모사한 모형으로, 외형 자체가 실제 기관 위치와 비슷해 상부위장관의 위치파악이 용이하다.
 
내부는 실제 인체와 매우 유사하게 제작되어 목넘김, 구강, 인후두부, 식도, 위, 십이지장의 관찰과 촬영 및 조직생검 등 실제 검사와 동일한 과정으로 훈련이 가능하다.
 
이진혁 교수는 "서울아산병원은 지난 2015년 세계내시경협회(WEO)로부터 '최우수 내시경센터(Center of Excellence)'로 지정돼 의료진의 전문성, 숙련도, 내시경 시술의 질적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면서 "높은 수준의 진단과 치료의 질 향상, 환자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내시경 훈련과 숙련의 양성이 필수"라고 말했다.
 
한편 김국배 애니메디 대표는 "현재는 수십차례의 3D프린팅 시제품으로 내시경 트레이너 및 교육 커리큘럼을 고도화해 온 의료진의 신념을 따라 연구개발을 지속하겠다"면서 "‘지혈 모듈’ 및 ‘내시경점막하절제술 모듈’까지 장착된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ㆍ건강식품ㆍ화장품]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