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한방난임치료연구 '맞장토론' 진실가리자" 제안

의학-한의학 전문가 참여 토론회 제안에 이창준 한의약정책관 "찬성"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19-11-21 17:27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한방 난임치료의 정부기관 연구용역 결과발표에 대해 복지부에 토론회를 제안했다.

의협 한방특별대책위원회(이하 '한특위)는 20일 오후, 한국한의약진흥원에서 보건복지부 한의약정책관 이창준 국장과 간담회를 갖고 의학계와 한의계 전문가들이 모여 한방난임치료 연구결과에 대하여 논의할 수 있는 토론회 개최를 복지부에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 날 간담회는 23일로 예정된 대한한의사협회 주최의 한의약 난임지원사업 성과대회를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는 것에 대하여 한특위가 문제를 제기하면서 성사되었다.

이 자리에서 한특위는 최근 발표된 한방난임사업 연구에 대하여 ▲ 대조군조차 없는 신뢰할 수 없는 연구 디자인 ▲ 월경주기 7주기 동안의 누적임신율을 인공수정 1시술 주기당 임신율과 단순비교하여 비슷한 성공률이라고 주장한 점 ▲  한방난임치료의 1주기 평균 임신율이 원인불명 난임환자의 자연임신율과 비슷하거나 오히려 열등하다는 점 ▲ 임신에 이른 환자에서도 13명 중 1명이 자궁외임신, 5명이 유산하여 다른 연구에 비하여 유산율이 현저히 높았다는 점 등을 지적했다.

한특위 위원인 최영식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산부인과 교수는 "발표된 연구는 증례를 모아놓은 집적보고(case series)에 불과한데 현대과학적 기준(근거중심의학)으로 검증되었다고 발표했다"며 유효성을 검증할 수 없는 연구 디자인의 한계를 꼬집었다.

그는 이어 "원인불명의 난임환자에서도 1주기 당 자연임신율이 2-4%에 이르는데 이번에 발표된 결과에 따라 1주기 평균 임신율을 계산하면 2%정도여서 사실상 자연임신율과 비슷하거나 더 낮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높은 유산율만으로도 비윤리적 연구로 볼 수 있다. 안전성부터 검증해야 한다." (과학중심의학연구원 강석하 원장), "행사를 보건복지부가 후원하면 한의계에서는 한방치료를 국가가 인정한다고 자의적으로 해석하고 홍보한다."(대한개원의협의회 김동석 회장), "의학이든 한의학이든 동등한 기준에서 검증해야 한다. 현대의학으로 개발한 새로운 치료가 이 정도 성적을 냈다면 연구자 스스로 실패를 인정하고 자진 폐기했을 것."(의협 김대하 홍보이사 겸 의무이사) 등의 의견도 함께 개진되었다.

특히 산부인과 전문의인 곽미영 대한개원의협의회 부회장은 "임신을 원해도 못하는 부부의 마음이 얼마나 절박한가. 이들이 잘못된 정보로 인해 소중한 기회와 시간을 날리지 않도록 정부가 조치를 취해야 한다"며 정부의 책임을 강조했다.

이창준 국장은 "한방을 현대화, 과학화해서 검증해야 한다는 측면에서는 정부 역시 같은 입장"이라면서도 "아직 첫 단계인만큼 향후 추가 연구에서는 의료계의 우려가 반영될 수 있는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의료계의 이해를 당부했다. 보건복지부의 성과대회 후원에 대해서는 "유관단체의 행사여서 후원을 하는 것일 뿐이지 복지부가 한의계의 주장에 동조한다는 뜻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교웅 한특위 위원장은 "한방치료가 정말 안전하고 효과가 있다면 당연히 치료에 이용할 수 있지만 그렇지 않다는 것이 문제다"라며 의학계와 한의계 전문가들이 과학적 기준으로 연구 결과에 대해 평가할 수 있는 토론회 개최를 제안했다. 이에 대하여 이창준 국장은 토론회 개최에 찬성한다며 빠른 시일 내에 구체적인 일정을 상의하겠다고 답했다.

김태호 한특위 부위원장(의협 특임이사)는 "우려의 뜻은 충분히 전달했다. 현실적으로 한방을 발전시키겠다는 정부의 방침이 있기 때문에 밖에서 비판만 해서는 상황을 바꿀 수 없다"며, "공식적인 토론회에서 정확한 사실을 바로잡고 국민에게 진실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또, 김태호 부위원장은 토론회에 대해 "한의약정책관이 토론회 개최에 찬성의 뜻을 밝혔으며, 한의계에서도 이번 연구결과에 대한 의료계의 관심을 요구한만큼 토론을 피하지 않으리라 본다"며, "가급적 연내에 개최할 수 있도록 협의해나가겠다"고 밝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