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병원, 수익좇아 '진료' 치중‥의학연구 발전은 '뒷전'

의사 1인당 진료 환자 수, OECD 최고‥문케어 이후 환자 쏠림에 의사 번아웃도 심각
의학 교육, 학술, 수련기관 간 협력 통해 의학 학문적 연구 강화‥시스템 전환도 함께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11-22 12:0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의학 연구, 교육, 진료의 역할을 수행해야 하는 의과대학과 대학병원이 국내에서는 지나치게 '진료'의 영역에만 치중하여, 학문적 연구발전 분야가 뒷전이 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학계는 한국 의학 발전을 위해 의학의 학문적 연구분야인 'Academic Medicine' 강화를 위해, 의학 교육, 학술, 수련기관 간 협력 및 우리나라 의료 시스템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22일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대한의학회, 대한수련병원협의회가 공동으로 서울 용산 드래곤시티호텔에서 'Academic Medicine in Korea - Harmonizing BME-GME with One Voice'를 주제로 학술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은 우리나라 의학교육과 대학 졸업후 수련 나아가 그 진로에 있어 모든 것이 '진료' 중심으로 돌아가면서, 의학 연구 발전에 그 정체성을 가진 의과대학과 대학병원의 역할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한 이사장은 이미 미국 등 해외 선진국에서 강조하고 있는 의학 학술 연구 분야인 'Academic Medicine'에 대한 중요성을 설명하며, 'One voice for Academic Medicine in Korea-Academic Medicine 구현을 위한 협력체계 구축'이라는 주제로 기조강연을 발표했다.

의사 양성체계를 살펴보면 의사는 의과대학에서 기초의학과 임상의학으로 이루어진 기본의학교육(BME-Basic Medical Education)을 받고 졸업 후 연구 중심의 대학 또는 대학병원에서 의학교육(Graduate Medical Education)을 받게 된다.

이때 각각의 의사들은 자신의 관심에 따라 진로를 선택하게 되는데, 기초의학 및 의학연구에 초점을 맞출 경우 대학병원에서 의과학 중심의 학술의학 직업경로를 따르게 되고, 임상의학 및 환자진료에 초점을 맞출 경우 대학병원 수련을 거쳐 진료 중심의 임상의학 직업경로를 따르게 된다.
 
▲한희철 한국의과대학·의학전문대학원협회 이사장
 
이에 한희철 이사장은 "대학과 대학병원은 사실상 진료와 연구, 교육의 역할을 모두 수행해야 해 대학교수는 Academic Medicine을 수행해야 하는 주요 인력이라고 볼 수 있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문제는 우리나라 대학교수들이 이 Academic Medicine을 수행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었느냐의 문제다.

의료환경에 대한 OECD 통계에서 우리나라는 1인당 의사 방문 숫자 1위, 의사 1인당 환자 숫자 역시 1위로 의사들의 업무량은 거의 혹사 수준이다.

거기에 문재인 케어 등으로 상급종합병원으로의 환자 쏠림이 심각해지면서, 환자 포화가 더욱 늘어났고, 의사들의 번아웃 문제도 더욱 심각해지고 있다.

한 이사장은 "OECD 평균에 비해 1인당 진료보는 환자의 숫자가 2배 이상이 된다. 이런 상황에서 대학병원 교수들은 연구와 교육은 뒷전이 되어 버리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렇다면 현재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어떻게 해야 할까.
 

한희철 이사장은 원 보이스(One Voice)를 강조했다. 대학과 학회, 수련병원이 공동으로 한 목소리를 내는 협력체계를 구축해, Academic Medicine을 수행할 의사양성에 역량을 집중해야한다는 주장이다.

실제로 미국 의과대학협회(AAMC)는 학장 협의회, 학회 협의회, 교육병원 협의회가 참여하여 각각 이사를 선출해 AAMD 이사회를 꾸려, 연구, 교육, 진료 모든 분야를 함께 논의한다.

여기에는 의대생 협의회와 전공의협의회도 참여하여 의사 양성과정에 참여하고 있다.

한 이사장은 "우리나라도 이 같은 모델을 통해 하나의 목소리를 낼 수 있는 협력체계를 구축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의 Academic Medicine의 발전을 위해 의학계가 한 목소리로 대학의 역할에 대하여 정부와 국민을 설득하고 대학과 대학병원의 정상화를 추구함으로써 한국 의료계를 정상화하고 이를 바탕으로 세계 의료계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같은 청사진이 실제로 Academic Medicine을 강화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먼저 시스템의 문제가 선결되어야 한다는 지적도 이어졌다.

장성구 대한의학회 회장은 "대학병원들이 수익의 문제에 얽혀있다 보니 당장 수익으로 연결되지 않는 교육과 연구 분야가 소홀해지는 것"이라며, "수익에 대한 스트레스 없이 연구도 교육도 이뤄질 수 있도록 시스템 개선을 위한 시스템 개편에 대한 논의도 함께 가야한다"고 꼬집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