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약품 2020회기 시무식‥"신약개발 위한 R&D 지속 투자"

경영목표 `정면돌파! 1500억` 설정…고객에게 감동 주는 기업문화 구축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12-03 10:09

현대약품 시무식 640.jpg   

 
국내 상장제약기업 중 유일한 11월말 결산법인 현대약품은 지난 2일, 홍익대학교 국제연수원에서 2020회기 시무식을 개최하며, R&D 부문에서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투자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갈 것을 선포했다.
 
이 날 진행된 시무식에서 김영학 대표는 인사말을 통해 "유독 어려운 상황 속에서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해 준 임직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임직원들의 노고를 먼저 치하했다.
 
이어 2020회기 경영목표를 `정면돌파! 1500억`으로 설정하고, 생산성 향상을 통한 매출 1500억원 돌파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신약 및 개량신약의 글로벌 임상 진행과 이익에 기여하는 신제품 확보`를 위해 진행되고 있는 글로벌 임상의 차질 없는 진행, 이익에 기여할 수 있는 신제품의 지속적인 개발을 강조했다.
 
이 밖에도 김 대표는 인재육성과 고객만족 1등 기업 실현, 사전 품질관리 시스템 정착 및 고객에게 감동 주는 기업문화 구축 등을 당부했다.
 
한편, 이날 시무식에서는 19회기 한해동안 탁월한 업무 성과를 낸 우수직원을 본부별로 선정, 총 18명에게 시상하는 자리가 이루어졌으며, 시무식 후에는 임혜연 고문변호사를 초청해 `제약업계와 컴플라이언스`에 대한 주제로 임직원들에게 공정거래자율준수 프로그램(CP) 교육을 실시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