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합세한 '한-중앙亞 보건의료 협력' 속도 더 낸다

제2차 한-중앙아시아 경제협력 전략회의 개최‥주요 협력분야로 의료분야 선정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12-06 12:00
문재인 정부가 신북방·신남방 정책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중앙아시아와 경제협력 주요분야로 보건의료 분야를 선정, 보다 적극적인 지원책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을 공개했다.
 
▲지난 6월 21일 개최된 '제1차 한-중앙아 경제협력 전략회의'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6일 무역협회와 공동으로 삼성동 그랜드인터콘 호텔에서 제2차 민관 '한-중앙아 경제협력 전략회의'를 개최하고 중앙아 협력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금년 4월 문재인 대통령의 중앙아 순방 후속조치의 일환으로 지난 6월 설치되었으며, 우리기업의 중앙아 시장진출 지원 강화, 중앙아 국가들과 경제협력 활성화 등을 위해 지난 6월 21일 1차 회의 개최후 6개월 만에 2차 회의를 개최한 것이다.
 
2차 회의에는 공동 위원장인 성윤모 산업부 장관, 김영주 무역협회 회장을 포함하여 관계부처, 경제단체, 중앙아 진출기업 등 총 100여명이 참석해 진행된 이번 전략회의에는 중앙아 5개국 순방을 계기로 조성된 협력 모멘텀을 이어 가기 위한 중앙아 진출 유망분야, 성공사례 공유와 중앙아 경제협력 전략과 추진방안 모색이 이뤄졌다.
 
특히 주목해야 할 부분은 이날 보건의료분야가 주요 경제협력분야로써 언급되었다는 점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세계경제가 녹록치 않음에도 금년 10월까지 중앙아 5개국과의 교역이 50.4% 증가한 53억불을 기록할 정도로 중앙아는 우리와 협력 잠재력이 큰 지역"이라며 "디지털 헬스케어 등 보건의료 협력강화 와 중앙아 FTA 네트워크 조기 구축, 섬유, 플랜트를 넘어 소재산업 밸류체인 구축 등 산업협력 고도화 측면에서 중점 협력방향을 제시하고자 한다. 우리기업의 중앙아 진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산업부의 이 같은 계획에 따라 코트라에서는 중앙아시아 진출 유망분야로 보건의료를 지목하고 협력방안을 제시했으며, 우즈벡과 투르크 지역에 병원 및 의료기기를 성공적으로 수출한 힘찬병원의 성공사례가 공유되었다.
 
힘찬병원의 경우, 최근 중앙아시아에서 국내 민간의료기관이 단독으로 투자해 처음으로 병원급 의료기관을 개원하는데 성공했다.
 
산업부 엄찬왕 통상협력국장은 "정부의 대외 경제정책의 핵심축인 신남방 정책이 지난 주 부산에서 개최한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를 통해 본격 추진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며 "내년 상반기중으로는 풍부한 에너지자원, 산업다각화 추진 등 협력 잠재력이 큰 중앙아 등과 장관급 경제공동위원회 등을 차질없이 개최하여 신북방정책을 본격적으로 구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