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IP 3000억대 입찰담합 백신 유통업체 대표 구속

최봉선기자 cbs@medipana.com 2019-12-06 19:01

20191127180351_lbnrnjlf.jpg

국가예방접종사업(NIP)을 둘러싸고 3,000억원대의 입찰 담합을 벌인 혐의 등을 받는 의약품 도매업체 대표가 검찰에 구속됐다.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1부(구상엽 부장검사)는 5일 입찰방해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 배임증재 등 혐의로 의약품 도매업체 대표 A씨를 구속했다고 6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A씨는 군부대와 보건소에 공급하는 백신 납품사업을 따내는 과정에서 도매업체들과 3,000억대의 입찰담합을 하는 한편 회삿돈 40억여원을 빼돌린 혐의(입찰방해 및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를 받는다.

 

또 담합 과정에서 물량을 원활히 공급해주는 대가로 제약회사 경영진 등에게 리베이트 명목으로 10억원대의 금품을 제공한 혐의(배임증재)도 받고 있다.

 

검찰은 한국백신을 비롯해 유한양행, 광동제약, 보령제약, GC녹십자 등 제약사들이 도매업체를 들러리로 내세워 조달청에 백신을 공급하면서 물량이나 가격을 짬짜미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한국백신은 독점적 지위를 이용해 고가의 경피용 BCG 백신 판매량을 늘리기 위해 일명 `불주사`로 불리는 피내용 BCG 백신 공급을 중단했다가 공정거래위원회에 적발됐다.

 

검찰은 또한 공정위와 조달청에서 조사 결과를 넘겨받은 뒤 자체 내사를 진행해 결핵·자궁경부암·폐렴구균 등 백신 공급과정의 담합·뒷거래 정황도 살펴보고 있다.

 

한편 검찰은 지난달 13일 제약사와 도매업체 10여 곳을 압수수색하며 백신 담합 수사에 착수한 이후 한국백신 본부장 B씨와 또 다른 도매업체 운영자 C씨 등 2명을 구속해 수사 중이다. 이들은 담합 과정에서 물량을 원활히 공급해주는 대가로 2억원 안팎의 뒷돈을 주고받은 혐의를 받는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최봉선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