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고켐바이오, ‘BBT-877’ 임상1상 마일스톤 수익분배금 수령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 통해 베링거로 3자 기술 이전…연간 흑자전환 달성 가시화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19-12-09 09:53
㈜레고켐 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7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를 통해 독일 베링거인겔하임으로 제3자 기술이전 된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 ‘BBT-877’의 임상 1상 마일스톤(단계별 기술료) 수익 분배금을 6일 수령했다고 밝혔다.
 
레고켐바이오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와 계약된 비율(45:55)에 근거해 세금을 제외한 약 50억 원의 수익분배금을 수령했다.
 
이에 앞서 업프론트(계약금) 관련, 약 200억 원대의 분배수익을 수령하여 3분기 누적 흑자전환을 기록했으며, 임상 1상 완료에 따른 마일스톤 추가 수익 발생으로 지난 7월 23일 공정공시를 통해 발표한 연간 흑자전환 달성이 확실시 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레고켐바이오는 지난 2017년 5월, 섬유증 치료 신약 후보물질에 대한 전세계 전용실시권을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에 양도하는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 계약에 따라 브릿지바이오가 글로벌 라이선싱을 할 경우 발생하는 모든 수익(로열티 포함)의 45%를 레고켐바이오가 수익배분으로 받게 되어있다.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는 후보물질 도입 후 약 2년 만에 임상 1상 단계에서 베링거인겔하임에 약 1.5조 원 규모로 기술 이전하는 데 성공했다.
 
이에 따라 특발성 폐섬유증 치료제 후보물질인 BBT-877이 성공적으로 개발되면 7500억 원 규모의 마일스톤에 대한 수익배분과 더불어, 매출에 따른 로열티에 대한 수익배분이 가능하게 된다.
 
한편 연내 코스닥시장 진입을 목표로 하고 있는 브릿지바이오테라퓨틱스가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브릿지바이오는 BBT-877 기술이전 계약에 근거하여 2020년 한 해 약 827억 원대의 매출과 약 240억 원의 순이익 실현이 예상되며, 45%의 수익배분을 받게 되는 레고켐바이오의 내년도 흑자기조 유지가 예상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