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난임치료 성과에 공격 이어져‥한의계 "악의적 폄훼 경악"

한의약 기반 성실한 연구수행으로 발표된 논문 저자에 악의적 여론몰이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12-10 15:27
최근 한의약 난임치료 성과에 대한 의과계의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한의계가 악의적인 여론몰이를 멈추라고 촉구했다.

10일 서울특별시한의사회는 "한의약 난임치료 성과 결과를 악의적인 여론몰이로 폄훼하고 있는 의과의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하며, 이 같은 비윤리적이고 비도덕적인 행태를 즉각 멈출 것을 촉구한다"며 성명을 발표했다.

실제로 의과계는 일부 언론을 통해 한의약 난임치료 성과에 대해 심사자 스스로가 비판을 제기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서울특별시한의사회는 "스스로 자기부정을 하는 자가당착"이라며, "이번에 논문 심사 의견이 유출된 저널은 'medicine'이라는 저널로, 지난 2017년 12월에 한의약 난임치료와 관련된 '연구방법'을 인정해 관련 논문을 게재한 바 있는 국제학술지"라고 설명했다.

즉, 연구방법에 대해서는 심사를 통해 이미 인정되었는데, 인정된 방법으로 연구한 결과에 대해서는 심사자가 연구방법이 잘못되었다고 뒤늦게 주장하는 것은 앞뒤가 전혀 맞지 않는 것이다.

나아가 이번 연구결과가 한의약의 난임치료 효과에 대한 관찰연구를 정리한 연구이기로, 대조군이 필요치 않다는 점을 지적하며, 의과가 문제 삼고 있는 단일군 전후 비교는 엄연한 임상연구의 한 방법으로서 가능성을 보여준 충분히 가치가 있는 내용임을 알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서울시한의사회는 "이번 연구는 부작용이 심각한 양방의 체외수정이나 인공수정 대신에 자연치유적인 방법을 통해 난임부부에게 자녀를 가질 수 있다는 희망을 제시한 연구"라며, "이에 정부는 지속적으로 한의난임치료뿐만 아니라 한의약의 객관화를 위한 연구투자를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도 주장했다.

정부가 의과 연구에는 6천억원이 넘는 혈세를 쏟아 붓고 있으나, 한의약 난임치료 성과 연구에는 단 6억원의 기금을 투입했던 것이다.

서울시한의사회는 "한의계는 이번 연구 결과를 소중한 씨앗으로 삼아 한의약의 과학화 연구는 계속할 것이며, 난임부부들의 희망과 출산으로 인한 행복추구권을 지키는데 가일층 노력해 나갈 것"이라며, "한의약 난임치료를 통하여 대한민국의 저출산 문제를 해결하고 난임부부의 말 못할 고통도 해결하는데 선봉에 설 것임을 밝히며, 이를 방해하는 어떠한 세력도 단호히 배격해 나갈 것임을 엄숙히 천명한다"고 전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한의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