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제약사들 연말 출고량 조절로 `품절 불안감` 확산

유통협회, 제약협회·KRPIA에 협조 요청…연말휴가 앞서 의약품 공급 정상화 노력 당부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19-12-12 06:00
연말 일부 제약사들의 의약품 품절, 공급 중단이 발생함에 따라 유통협회가 정상적인 공급을 위해 노력해 줄것을 요청하고 나섰다.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조선혜)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KRPIA(한국글로벌의약산업협회)에 연말 의약품 공급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해달라는 협조 공문을 발송했다.
 
의약품유통협회는 "연말이 되면서 일부 제약사와 국내 판매를 책임지는 총판(국내 제약사)에서 명확한 사유 없이 일방적으로 의약품 공급을 중단하고 있다"며 "특정 제품은 소량만 공급하는 등 환자의 생명과 직결되는 의약품 공급을 일방적으로 조절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의약품 공급 조절은 당해연도 영업목표를 채운 경우 고의적으로 의약품을 품절시키는 것으로 불필요한 오해를 불러일으키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유통협회는 "제약사는 품절된 의약품에 대해, 재공급시점, 재공급시까지의 대책 마련 등 재공급을 위해 노력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밝혔다.
 
협회는 또 각 협회에 "협회 소속 회원사에 품절의약품이 발생하지 않도록 수급 안정 정책을 적극 취하도록 해주길 바란다"며 "품절의약품 발생시 조속한 재공급이 이뤄지도록 안내해 달라"고 요청했다.
 
실제로 최근 일부 다국적제약사들이 의약품유통업체의 의약품 주문량에 약 50~60% 가량만 공급하는 등 의약품 공급을 조절한 경우가 발생하고 있는 상황이다.
 
결국 연말에 다국적제약사들이 빠른 휴가에 돌입하고 이들 제약사들이 의약품 출고량을 조절하면서 시장에서 의약품 품절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고 있는 것.
 
의약품유통업체 관계자는 "매년 연말에 다국적제약사를 비롯해 일부 제약사들이 장기 휴가에 돌입하면서 의약품 출고 부분을 조절하는 것은 문제"라며 "더 큰 문제는 제약사들의 이런 행태가 시장에 공급 불안감을 조성하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