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삼성병원 문전약국, 동네약국 보다 평균 매출 1억 높아

상가정보연구소 빅데이터 분석… "꾸준한 유동인구로 분위기 좋은 상권"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19-12-12 11:31
서울 대형병원 상권 약국이 동네 약국보다 매출 1억원 이상이 높다는 추정 결과가 공개돼 눈길을 끈다.
 
12일 상가정보연구소가 SK텔레콤 빅데이터 서비스 플랫폼 지오비전 통계를 바탕으로 분석한 결과다.
 
연구소는 10월 기준 대표적인 대형병원인 서울아산병원 인근 상권 일평균 18만5,249명이었고 서울삼성병원 인근 상권은 8만495명으로 조사됐다고 발표했다.
 
 ▲ 상가정보연구소 제공
 
서울아산병원과 서울삼성병원 상권에 각각 월 555만 7470명, 241만 4850명이 오가는 셈이라는 설명이다.
 
이 같은 상권 유동인구 조사를 통해 서울아산병원 상권 내 약국의 매출 추정 결과 10월 기준 1억 8545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서울아산병원이 속한 송파구 약국 평균 매출 3,542만원 대비 1억5,003만원이나 높은 매출이다.
 
서울삼성병원 상권 내 약국 매출은 더 높았다. 10월 기준 서울삼성병원 상권 내 약국 평균 매출은 1억9,182만원으로 서울 삼성병원이 위치한 강남구 약국 평균 매출 4,831만원 대비 1억4,351만원 높았다.
 
연구소는 두 병원의 시간별 추정 매출(약국)은 병원 진료 시간인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 경이 가장 높았고, 연령별 매출 비율은 50~60대가 가장 많았다고 강조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대형 병원 인근 상권은 계절, 시기의 영향을 비교적 덜 받는 상권이고 상권 내 꾸준한 유동인구가 있어 분위기가 좋은 상권"이라고 설명했다.
 
조 연구원은 "다만 유동인구 대부분이 병원을 방문하는 사람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상권 내 업종 선택에 한계가 있고 매출이 시간대도 병원 진료시간에 대부분 편중돼 있기 때문에 매출이 타 상권에 비해 한정적"이라고 분석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