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헬스 빅데이터 연구 자유지대 만들자" 6개 기관 손 잡았다

아시아 최대 규모 의료 빅데이터 분산 연구망 실현 전망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19-12-13 10:42

의료 빅데이터의 중요성이 더욱 강조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의료기관들이 아시아 최대 규모 빅데이터 연구망 조성의 첫 걸음을 시작했다.
 
아주대병원 등 6개 기관이 12월 13일 경기도 곤지암리조트에서 의료빅데이터 공통데이터모델(CDM) 관련 대규모 업무협약 체결식을 가졌다.
 
업무협약을 맺은 기관은 ▲아주대학교병원(병원장 한상욱)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사업단장 박래웅) ▲강원대학교병원(병원장 이승준) ▲세종병원·메디플렉스 세종병원(이사장 박진식) ▲원광대학교병원(병원장 윤권하)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으로 총 6개 기관이다.
 
업무협약은 협약기관간 'CDM(Common Data Model) 연구 자유지대(RFZ, Research border-Free Zone)'의 구축 및 상호 협력을 위해 체결됐다.
 
이번 협약으로 아주대병원 등 협약기관 연구자들은 본인이 소속되어 있는 기관뿐 아니라 협약기관의 CDM 기반 분산 연구망을 해당 기관 내부 연구자와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협약에 참여하는 병원들은 각 기관의 전자의무기록 데이터를 산업형 국제 표준인 OMOP-CDM으로 변환하는 과정에서 자료에 대한 가명화 및 표준화를 완료하였다. 다만 가명화한 자료라 할지라도 소속 연구원은 개별 자료를 직접 열람할 수 없으며, 플랫폼을 통해 간접적으로 분석한 통계결과만 열람할 수 있도록 하여 개인정보보호에도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박래웅 분산형 바이오헬스 빅데이터 사업단장(산업통상자원부 지원, 아주대 의대)은 "이번 협약을 통해 개인정보를 철저히 보호하면서도 약물이나 치료의 효과와 부작용을 대규모로 손쉽고 빠르게 파악할 수 있게 되어, 효과적인 치료법의 개발은 물론, 환자의 안전을 더욱 강화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단장은 "이번 협정에 따라 최근 의료계에서 주목받고 있는 실세계 데이터 분야에서 의료 데이터 과학 활용의 무궁무진한 가능성이 증명된 공통데이터모델을 활용한 다기관 분산형 연구가 가능해졌다"며 "이번 협정으로 기존 의학 연구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다채로운 연구 활동과 의학 및 제약 사업의 발전에 기여하는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체결식은 12월 12일부터 14일 3일동안 경기도 곤지암리조트에서 개최된 '2019 오딧세이' 국제 심포지엄 행사에서 이루어졌다. 이번 국제 심포지엄에는 국내외 9개국 3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미국의 조지 립섹 교수(George Hripcsak, M.D.), 네덜란드 피터리인백 교수(Peter R. Rijnbeek, Ph.D.) 등 각국을 대표하는 석학들의 발표가 있었다.
 
오딧세이는 비영리 국제 연구 컨소시엄으로, 병원마다 각각 달리 보유하고 있는 전자의무기록 자료를 공통데이터모델로 익명화 및 표준화하여 그 분석결과만 공유함으로써 개인정보를 보호하면서 전 세계 여러 기관 간의 공동연구를 가능케 하는 세계 유일한 다기관 연구 네트워크를 운영하고 있다.
 
전 세계 200개 이상의 기관이 이 연구에 참여하고 있으며, 공통데이터모델로 변환된 임상 데이터 건수가 전 세계적으로 20억 명분 이상에 달하고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