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앞 '간호조무사 차별 철폐' 1인 시위 100일 돌파

"냉혹한 차별, 차별 철폐와 법정단체 인정을 위해 싸울 것"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19-12-18 14:41

차이는 존중하되, 차별은 용인되지 않는 세상을 바라며, 투쟁에 나선 대한간호조무사협회(회장 홍옥녀, 이하 간무협)의 국회 앞 1인 시위 투쟁이 100일차를 넘어섰다.

지난 7월 24일부터 시행된 간무협의 '간호조무사 차별 철폐 및 협회 법정단체 인정 촉구' 국회 앞 1인 시위가 지난 12월 17일로 100일 차에 돌입한 것이다.

해당 시위는 간호조무사단체를 법정단체로 인정하는 의료법 개정안이 국회에 계류되면서, 홍옥녀 중앙회장을 필두로 항의 차원의 1인 시위가 오늘날까지 이어진 것이다.

간무협은 여름에 시작한 시위가 겨울에 이르렀지만, 지독한 차별 철폐 및 법정단체 인정을 위한 투쟁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는 방침이다.

17일 1인 시위에 나선 김미현 간무협 총무이사는 "여름부터 시작된 1인 시위가 벌써 겨울까지 이어지고 오늘로 100일이 되었다"며 "날짜가 하루하루 늘어날 때마다 우리 사회가 약자에 대해 관대하지 못 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고 소감을 밝혔다. 
 
홍옥녀 간무협 회장은 "우리 간무협은 차이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직종에 대한 존중과 더불어 차별과 혐오 없는 세상에서 주체적으로 존중받으며 살고 싶다는 것인데 이것이 혹서기와 혹한기를 견뎌가며 이뤄야 하는 현실이 서글프기 그지없다"며 "차별이 용인되는 세상, 직업으로 귀천을 구분하는 세상에서 어떤 희망을 갖고 어떻게 행복한 내일을 설계할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번 정권이 출범 당시 외쳤던 노동이 존중 받는 사회, 상식이 통하는 사회를 이루고자 하는 간호조무사들의 외침에 국회는 더는 외면 말고 국민의 대변인으로서 귀 기울여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간호조무사들이 현장에서 겪는 부당한 대우와 차별에 맞서 지난 11월 3일 간무협은 '차별 철폐 및 법정 단체 인정 촉구 1만 결의대회'를 진행한 바가 있으나 간무협을 법정단체로 인정하는 의료법 일부 개정안은 여전히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 계류 중에 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간호계]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 agape
    공정하고 정의로운 사회가 선진국이지요
    2019-12-21 09:26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