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계, 국내 U제약사 차등정산·반품거절 등에 불만

유통협회, 반품 민원에 정책 개선 요청 공문…공정위 표준계약서 내용 등도 언급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19-12-23 06:00
국내 U제약과 관련한 반품 문제에 대한 불만이 지속적으로 제기되면서 의약품유통협회가 반품 정책 개선을 요청하고 나섰다.
 
이는 꾸준히 문제로 지적되는 차등정산은 물론 업계 사정상 어쩔 수 없는 출하경로를 알 수 없는 제품에 대한 거절 등 현 정책에 대한 개선이 필요하다는 판단이다.
 
2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한국의약품유통협회는 U제약을 대상으로 '의약품 반품 정책 관련 개선 요청' 공문을 발송했다.
 
이번 협회의 요청은 최근 이뤄지고 있는 반품 정책 개선 등에 대한 유통협회의 노력과 맥락을 같이하는 것이다.
 
협회 측에 따르면 현재 유통협회와 대한약사회는 제약사의 유효기간별 반품 차등정산 금지에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
 
또한 최근 논의되고 있는 공정거래위원회 표준대리점 계약서 제정과 관련해서도 해당 반품 조항 등에 대해도 제약, 유통업계간 논의가 진행된 바 있다.
 
협회는 "공정거래위원회의 제약업종 표준대리점계약서 제정회의에서도 반품 조항에 '대리점(도매)의 책임 있는 사유로 인한 훼손이나 하자의 경우에만 반품을 제한하고, 부당한 반품 거부, 제한 또는 지연으로 인해 발생한 비용은 공급자(제약)가 부담'하는 것으로 제약 및 도매업계도 이의 없이 진행되고 있는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이런 상황에서도 U제약의 반품 정책은 기존의 문제점을 가지고 있다는 판단인 셈이다.
 
실제로 U제약은 현재 일정 반품율을 정하고 유효기간별 차등 정산을 실시하고 있으며, 반품율 초과시 `수금%(마진)`를 차감하거나 일부 출하경로가 맞지 않는 제품의 경우 반품을 거절하는 등의 반품 정책을 시행하고 있어 회원사들의 불만스런 민원 역시 많이 제기되고 있다는 입장이다.
 
특히 현재 약국의 경우 4~5개의 의약품 도매와 거래하면서 구입처별 반품이 이뤄지고 있지 않으며, 이를 도매가 일일이 확인하기도 불가능한 상황이라는 점도 꼬집었다.
 
이는 결국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출하 경로를 전부 확인하기는 어려운 만큼 이같은 제품에 대한 반품 거절이 적절하지 않다는 지적이다.
 
이에 따라 협회는 "반품에 대한 약업단체 논의 및 공정거래위원회 제약업종 표준 대리점 계약서 제정 취지를 고려해 귀사와 도매업계가 지속적으로 상생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도록 반품 정책을 개선해 달라"고 요청했다.


<© 2019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