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의대, `2020학년도 화이트코트 세리머니` 성료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20-01-13 09:40

고려대학교 의과대학(학장 윤영욱)이 지난 10일 오후 3시 의과대학 본관 2층 유광사홀에서 '2020학년도 화이트코트 세리머니(White Coat Ceremony)'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화이트코트 세리머니는 병원으로 첫 임상실습을 나가는 의학과 3학년생에게 의사의 상징인 흰 가운을 입혀주는 전통 있는 행사로 학생과 학부모, 교수진 등 3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개회사를 시작으로 △국민의례 △의과대학장 축사 △화이트코트 착복식 △학생선서 △교가제창 △폐회 순으로 열렸으며, 윤영욱 의과대학장, 편성범 교무부학장, 김현수 학생부학장, 황종익 연구교류부학장, 윤호경 홍보부학장을 비롯한 많은 의과대학 교수가 자리해 학생들에게 직접 흰 가운을 입혀주며 예비 의사로서의 첫 걸음을 격려했다.
 
윤영욱 의과대학장은 "여러분이 지금 이 순간 화이트코트를 입으며 느낀 떨림과 마음 깊이 새긴 의사로서의 숭고한 책임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며, "현장에서 의사로서의 역할을 수행하기 이전에 스스로 어떤 의사가 될 것인지에 대한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가진 후 의료인으로서 첫 발을 내딛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임상실습 전 학생 선서문을 낭독한 배한진 학생대표는 "환자에 대한 신뢰와 책임감을 바탕으로 인류와 사회에 봉사하는 의사가 되기 위해 임상실습 교육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가족과 동료, 스승 앞에서 엄숙히 서약했다.
 
한편, 이날 화이트코트를 수여받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의학과 3학년생 110명은 안암, 구로, 안산병원을 순회하며 본격적인 임상실습을 시작한다. 임상실습을 통해 다양한 술기와 현장 지식을 습득함은 물론, 의료행정시스템의 특성과 기능, 환자 진료에 대한 술기, 의사로서 갖추어야할 의료 윤리, 의사의 사회적 책임 등 실질적인 임상능력을 키워주는 교육을 받게 된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대ㆍ의전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