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약, 동아ST 품절 소문 진상 파악… "사실관계 밝혀야"

동아ST에 공문보내 행정처분 사실 여부 등 밝혀달라 촉구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1-16 14:46
서울시약사회(회장 한동주)가 최근 확산되고 있는 동아ST 행정처분 소문에 대한 진상 파악에 착수했다.
 
시약사회는 언론에 보도된 동아ST의 행정처분 소문에 따른 일부 의약품 품절사태에 대해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사태 해결을 위한 발 빠른 행보에 나섰다.
 
시약사회는 16일 동아ST에 공문을 보내 언론에 보도된 동아ST의 행정처분에 따른 전문의약품 공급 중단 예정 소문에 대한 회원들의 불안감을 전하며, 일부에서는 사재기 현상이 발생하고 있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동아ST 측에 언론에 보도된 행정처분 예정 통지가 사실인지의 여부와 만일 사실이라면 행정처분 사유와 내용을 밝히고 그에 따른 의약품 수급 대책도 알려 달라고 전했다.
 
또한 동아ST의 답변 내용은 회원들에게 안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최용석 부회장(약국 담당)은 "지금 동아ST 소동은 더 이상 방치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며 "근거 없는 소문으로 인하여 사재기가 일어나고, 이로 인하여 품절 상황이 발생하여 의약품의 수급 불균형이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
했다.
 
아울러 "최근 지속적으로 발생한 장기 의약품 품절사태로 인해 개국가는 품절 상황에 대하여 매우 민감하게 반응할 수밖에 없다"며 "의약품의 품절 상황은 국민의 의약품 접근성을 제한시키는 심각한 사태인데도 정부당국은 아직까지 해결방안을 내놓지 않고 있어 이러한 소동이 확산 되고 있다"고 성토했다.
 
시약사회는 이번 동아ST의 괴담 소동은 사실관계를 명확하게 밝히는 것만이 해결책이라고 판단했다며, 동아ST도 성실하게 답변을 해 근거 없는 소문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협조해줄 것을 당부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