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국 동요 진화나선 약사회-동아ST "재고물량 충분히 공급"

16일 간담회 갖고 대책마련 논의… "행정처분 통보 즉시 처분 품목 전달" 약속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1-18 06:08
사재기와 품절 사태를 빚으며 약국가의 혼선을 가져온 동아ST 행정처분 소문에 대한 진위 여부 등을 논의하기 위한 대한약사회 차원의 행보가 이뤄져 관심을 끌었다.
 
동아ST 측은 행정처분 여부에 대해 조사를 받은 상태로 결과가 나오지 않아 관례대로 판매업무 정지로 판단해 준비 중에 있다는 입장을 내비치면서 혼란을 빚은 부분에 대해 사과했다.
 
다만 회사 측은 처분이 이뤄지더라도 판매업무 정지 기간에 상응하는 재고 물량을 충분히 공급할 계획으로 약국에서 우려하는 수급부족 문제가 불거지지는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보였다.
 
 
이는 17일 오후 2시 대한약사회와 동아ST와의 간담회를 통해 확인됐다.
 
이날 양측은 행정처분 소문으로 인해 약국가에서 사재기와 품절 이슈가 불거진 데 따른 해결을 위해 진위 여부와 향후 대책 마련에 대해 논의했다.
 
약사회는 약사 회원들이 혼란해 하게 된 소문의 진위를 확인하는 한편, 약국의 원활한 의약품 공급을 위해 과징금 대체 요청과 공급에 문제가 없도록 해야 한다고 요청했다.
 
이와 관련 동아ST는 최근 지방식약청으로부터 행정처분 여부에 대해 조사를 받았으며, 아직 조사 결과를 통보받지 못한 상황으로 기 행정처분 관례에 따라 처리될 것으로 예상하고 준비 중에 있다는 입장을 전했다.
 
행정처분의 내용은 품목 판매업무 정지가 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실제 처분을 받게 되면 과징금으로 업무정지를 갈음할 수 있는 품목은 과징금으로 적극 대체하고, 과징금 대체가 안 되는 품목의 경우 거래 도매상에 판매업무 정지 기간에 상응하는 재고 물량을 충분히 공급할 계획이라고 답변했다.
 
회사 측에서 판매업무 정지 처분을 받을 품목을 60~70품목으로 예상했다.
 
또한 약국의 혼란을 방지하기 위해 동아ST는 행정처분 내역을 통보받는 즉시 해당 품목을 약사회에 전달하겠다는 점도 전달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김범석 약국이사는 "동아ST는 행정청으로부터 처분 대상 품목도 통보받지 못한 상황이라 신중하게 판단한다는 것이 오해를 키우게 됐다며 약국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며 "품절이 아니고 판매업무정지 처분을 받더라도 충분한 재고를 공급해 품절 이슈는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김 이사는 "약국 등 일선 현장에 불편함이 없도록 동아ST의 대응 방안을 적극 홍보하고, 거래 관련 편의 제공 방안 수립, 상담센터 운영 등 만전을 기해 줄 것을 요청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를 통해서는 제약사의 잘못으로 인한 행정처분이 유통, 약국, 환자가 피해를 보는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제도가 개선돼야 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제약사를 상대로 판매정지나 영업정지를 해도 제약사에게 직접적인 피해가 없고 오히려 약국은 의약품 구입 불안으로 혼선을, 나아가 피해는 환자에게까지 이어질 수밖에 없다는 지적이다.
 
이와 관련 한 약사회 관계자는 "판매정지나 영업정지는 패널티가 아니다. 제약사 입장에서는 미리 팔아두면 된다"며 "강한 수준의 징벌적 과징금을 통해 처분을 해야 이번 사태와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