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평원 허승재 심사위원, "IMRT 이차암 발생 가능·질 관리 필요"

2011년~2018년 암환자 빅데이터 활용 방사선 치료경향 분석연구, '국제학술지'에 발표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20-01-20 09:15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최첨단 방사선치료 방법인 세기변조 방사선치료(이하 IMRT)의 위험성이 빅데이터 연구를 통해 확인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진료심사평가위원회 허승재 상근심사위원은 대한방사선종양학회의 국제학술지 Radiation Oncology Journal 2019년 12월호에 국내 IMRT 치료경향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이번 연구는 2011년부터 2018년까지 국내 암환자에 대한 IMRT 활용 추세를 분석했다.
 
앞서 지난 2001년 한국에서 처음 시행된 IMRT는 2011년 전립선암, 두경부암, 뇌척수 종양에 국한돼 건강보험 요양급여대상으로 적용됐다.
 
이후 2015년부터 모든 고형암으로 급여가 확대되면서, 2011년 1,921건에서 2018년 3만4,759건으로 18배 증가했다.
 

2011년에는 두경부암, 전립선암, 중추 신경계암 환자 순으로 많이 사용했으나, 2018년에는 유방암, 폐암, 전립선암으로 사용빈도에 많은 변화가 있었다.
 
특히 유방암의 IMRT는 2011년 45건에 비해 2018년 6,674건으로 7년간 148배 증가했고, 건강보험 적용이 확대된 2015년 400건에 비해 최근 4년간 45배의 증가를 보였다.
 
허 위원은 "IMRT는 종양에 방사선을 집중 조사하고 주변 정상 조직 등에는 방사선량을 최소화하는 장점이 있다"면서 "이는 치료효과 상승과 일일 방사선량 증가로 전체 방사선치료 기간 단축 등 환자 편의에 많은 기여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IMRT의 여러 장점에도 불구, 비싼 치료비에 따른 비용 효과성 문제와 integral dose(積算線量) 증가에 의한 이차암 발생의 위험이 지적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허 위원은 "IMRT 사용의 급속한 증가에 따른 오남용 방지와, 적절한 치료의 질 관리가 매우 중요하다"면서 "증거 기반 분석을 통해 IMRT 대상 암 적응증에 관한 확고한 정당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