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톡신 24개월 경과 제품 회수, 회사 연기 신청에 지연

식약처 "늦어도 내달 초 회수 마무리, 회수 결과 점검 예정"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1-22 06:05
보툴리눔 톡신 제제 '메디톡신' 회수 조치가 내려진 이후 회사 측의 연기 신청으로 회수 조치가 지연된 것으로 확인됐다.
 
21일 식약처에 따르면 메디톡신 100단위 제품 유효기간 24개월이 경과된 제품에 대한 회수 조치가 진행 중이다.
 
 
식약처는 지난달 3일 메디톡스의 메디톡신주 100단위 제품 중 2017년 12월 4일 이후 생산된 제품에 대해 유효기간을 36개월에서 24개월로 변경하도록 했다.
 
그러면서 제조일로부터 24개월이 경과된 제품을 회수하라고 명령했다.
 
이는 수출용 배치를 수거·검사하는 과정에서 부적합 판정이 나왔고 내수용의 경우 24개월이 초과된 제품이었던 만큼 내수용 기준으로 24개월까지 품질에 문제가 없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8월 오송3공장에서 수거한 보관검체를 검사한 뒤 메디톡스 수출용 일부 제품에 대해 품질 부적합으로 회수·폐기명령을 내린 바 있다.
 
이에 식약처는 해당 배치에서 초창기 생산된 메디톡신 100단위 제품 24개월 경과 제품에 대한 회수를 진행해왔다.
 
그러나 회수명령 이후 회수 과정에서 메디톡스 측에서 한 차례 연기 요청을 하면서 회수 마감 시한이 당초 예상 시점보다 늦어지게 됐다는 설명이다.
 
메디톡신 100단위 제품의 경우 대부분 직거래가 이뤄지고 있고 24개월 이상 제품 보유 병의원이 많지 않을 것이라는 예상에 따라 회수 작업도 빠르게 이뤄질 것으로 전망됐다.
 
다만 회수 연기는 이번 유효기간 변경 조치와 관련 메디톡신 회수를 두고 논란이 불거졌던 만큼 회사 측에서도 신중한 회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식약처 관계자는 "메디톡신 100단위 24개월 유효기간 경과 제품에 대한 회수가 진행 중인데 회사의 연기 요청으로 이르면 이달 말, 늦어도 내달 초에는 마무리 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후 지방청에서 회수 조치가 문제없이 진행됐는지 점검에 나서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청주지검은 지난달 26일 메디톡스 제1공장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이는 식약처가 메디톡스 전 직원의 공익신고에 따라 검찰에 수사 의뢰를 한 데 따른 것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