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소하 의원 "우한-중국 입국자 일정기간 추적조사 필요"

2차 재난 대비해 우한폐렴 환자 투명한 정보공개 및 의료기관 협력 등 촉구
서민지기자 mjseo@medipana.com 2020-01-27 19:04
[메디파나뉴스 = 서민지 기자] 전세계적으로 '우한폐렴'으로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우한은 물론 중국 전체지역의 국내 입국자에 한해 일정기간의 추적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의당 윤소하 의원은 27일 논평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투명한 정보공개와 의료기관 협력 등도 촉구했다.
 
윤 의원은 "먼저 연휴 기간임에도 최일선에서 근무하고 있는 검역 관계자들과 감염병 환자를 돌보고 있는 모든 의료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면서 "현재 4차 확진자까지 나오면서 방역체계에 대한 국민들의 불안이 더 커져가고 있는 상황"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3차 확진자는 잠복기 상태에서 국내에 들어오다 보니, 공항 검역 과정에서 놓치게 됐다. 그 이후 이틀 동안 평소처럼 지역 사회에서 생활했다는 게 확인되면서, 공항 검역 과정에 빈 틈이 발생했다"고 지적했다.
 
즉 공항 검역을 거쳤다 하더라도, 우한과 중국에서 귀국했을 경우 일정 기간 추적조사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윤 의원은 "정부는 최악의 경우를 가정해 시나리오를 만들고 빈 틈 없는 대처태세를 갖춰야 한다"면서 "특히 전염병보다 더 무서운 것이 국민적 공포로 인한 2차 재난인만큼, 이를 막기 위해서 무엇보다 투명한 정보 공개와 일선 의료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구체적으로는 항공기를 통한 입국 뿐만 아니라 선박을 통한 출입국 검역에도 만전을 기하고, 중국 입국자에 대한 일정기간 추적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우한과 중국에서 입국하는 입국자에 대한 정보를 일선 의료기관에게 통보하고, 의료기관은 의심환자가 발생하면 즉각 보건당국에 신고하도록 하여 추가 확산을 막는 데 협력할 것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모든 감염병은 초기 대응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정부가 우선적이고 철저한 대응을 수행하라"면서 "국회는 정부의 대응 과정에서 대국민 설득과 전체 국가역량 결집이 필요하다고 판단, 오는 30일 보건복지위원회를 소집해 위기 극복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서민지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