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공의 EMR 강제 차단‥"신종 감염증 확산에 위협 요인"

전산에 입력된 의사와 실제 진료를 수행한 의사가 다른 상황 발생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2-03 15:52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의료계를 잠식하고 있는 가운데, 밤낮없이 병원 최전선에서 사투를 벌이는 전공의들이 병원의 'EMR 접속 강제 차단'으로 인해 감염증 확산의 위협에 놓여있다고 호소했다.

대한전공의협의회(이하 대전협)는 3일 입장문을 통해 전공의에게 한정된 'EMR 접속 강제 차단' 해제를 요청했다.

그간 대전협은 병원들이 전공의법 시행 이후 규정된 주 80시간 근로 규정을 서류상으로 지키고자, 전공의들이 처방을 내고, 진료 기록을 작성하는 전산시스템인 EMR 접속을 강제로 차단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문제는 EMR 접속이 차단되면 병원 내 모든 처방과 지시와 기록작성 또한 불가능하기에, 전공의들은 환자 곁을 떠나는 대신 당직자인 타인의 아이디를 사용할 수밖에 없다는 점이다.

대전협은 "우리 협의회는 회원을 예비 범법자로 만드는 불합리한 조치를 철회해 줄 것을 줄기차게 요청해 왔다. 그럼에도 사회적 조명을 받지 못한 끝에, 이제 EMR 차단은 작금의 국가비상사태 및 질병 확산 방지에까지 위협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수가 늘어남에 따라 접촉자, 유증상자, 의심환자가 급증하면서, 이들을 직접 대면하고 문진, 진찰하는 전공의들은 전공의에게만 적용되는 EMR 차단이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대전협은 "제한된 근무시간이 종료되면 모든 처방과 기록작성이 차단되고, 환자를 두고 떠날 수 없는 우리 전공의는 궁여지책으로 타인의 아이디를 사용하게 된다. 즉, 전산에 입력된 의사와 실제 진료를 수행한 의사가 다른 상황이 벌어진다. 추후 해당 환자가 확진자로 판명되었을 때, 기록에 의존하는 역학조사는 실제 진료를 수행한 이가 아닌 엉뚱한 이를 향하는 위험한 오류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이미 일선에서는 확진 또는 의심환자와 접촉한 의사가 전산 기록에 남겨진 당사자와 일치하는가에 대한 의구심이 제기되고 있다.

따라서 대전협은 EMR 접속 차단이 정확한 접촉자 파악 및 역학적 대응을 방해하는 중대한 장애물이며, 정부가 엉뚱한 의료진을 모니터링하고 있는 동안 진짜로 환자와 접촉한 의료진이 다른 환자들을 보고 지역사회를 활보하게 된다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감염자 수는 통제 불가능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아울러 환자들 입장에서도 실제로 진료, 처방, 기록한 의사가 누군지 알 수 없게 돼 주먹구구의 의료행위를 피할 수 없게 된다.

대전협은 "전공의들 또한 한 명의 인간으로, 두려움이 앞선다. 하지만 훌륭한 의사로 수련받기 위해, 무엇보다 환자를 지키기 위해 우리가 존재한다는 것을 잊지 않고 있다"며, "젊은 의사들이 안전하게 환자 곁을 지킬 수 있도록, 그리고 모두 힘을 합쳐 더 이상의 확산 없이 국가비상사태를 속히 극복할 수 있도록, 정부와 사회 그리고 병원 경영진께 EMR 차단을 해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촉구한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전공의]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