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대병원 임상영양사 개발한 '건강식 김밥' 화제

박영민 임상영상사가 직접 개발... 병원 지1층 로컬푸드서 치료식 건강 김밥 판매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2-14 15:45

9999999999999999.JPG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조남천)의 30년 경력의 임상영양사가 직접 개발한 '건강식 김밥'이 화제다.

14일 전북대병원에 따르면 병원 지하 1층 우수상품관 & 로컬푸드 내의  건강푸드 코너에서 판매되고 있는 '건강식 김밥'이 환자 및 내원객들의 인기를 모으고 있다.

로컬푸드 개장과 함께 새롭게 선을 보인 ‘건강식 김밥’은 1990년부터 병원에서 영양사로 근무하고 있는 30여년 경력의 박영민(58) 임상영양사가 직접 레시피를 개발한 것이다.

박씨는 "병원을 찾은 환자나 내원객들이 마땅한 식단을 찾지 못해 당분이나 염분 함량이 높은 인스턴트 식품을 사먹는 것을 보고 안타까운 마음에 건강식 김밥을 개발하게 됐다"며 "김밥은 편의식품이긴 하지만 다양한 식재료를 골고루 이용하면 훌륭한 건강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건강식 김밥은 맛 중심의 일반적인 편의 식품과 차별화해 영양과 맛을 모두 반영하고 있으며,  입원 시에만 섭취할 수 있는 치료식을 김밥에 모두 담아냈다는 것이 특징이다.

당뇨와 고혈압 등 특정 질환식을 해야 하는 만성질환자나 만성질환을 예방하기를 원하는 사람들이 병원에 입원하지 않고도 맞춤형 영양식(치료식)을 간편하게 편의식품으로 대체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김밥의 종류는 총 5종. 당뇨환자를 위한 저당 균형식(건강식 김밥1), 고혈압 환자를 위한 저염 균형식(건강식 김밥 2), 수술 후 회복이 필요한 환자를 위한 체력증진 균형식(건강식 김밥 3), 신부전증 및 투석환자의 영양 상태에 개선을 주는 저염·저칼륨·저인 균형식(건강식김밥 4), 환자와 내원인을 위한 일반식(일반식김밥 5) 등이다.

당뇨 환자를 위한 저당 균형식의 경우 야채의 아삭함과 담백한 맛에 초점을 뒀다. 김밥 1롤의 당분 함량이 2g에 불과해 혈당과 혈중지질,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될 수 있다.  고혈압 환자를 위한 저염 균형식은 야채의 아삭함과 매콤한 맛이 있지만 나트륨 함량은 4.78g(일반식은 10.75g)로 낮춰 혈압과 혈중지질, 체중 조절에 도움이 된다. 수술 후 회복이 필요한 환자를 위한 체력증진 균형식은 열량이 581kcal로 다소 높은 대신 장어를 주원료로 사용해 단백질 함량에 신경을 쓰고 있다.

가격은 균형잡힌 영양소를 위해 다양한 종류와 엄선된 식재료를 사용하기 때문에 시중에서 판매되고 있는 일반 김밥보다 다소 높은 4000원에서 6000원 대에서 판매되고 있다.

박영민 영양사는 "30년 넘게 영양사를 하면서 밥 먹는 사람들의 현장을 경험하고 연구하면서 업무에 적용해왔는데 이번 건강김밥 역시 많은 환자들의 상담을 통해 질환에 맞는 편의식품 형태의 식사를 원하는 환자들의 요구를 맞춰서 개발한 것"이라며 "건강김밥을 만들기까지 문제점을 평가하고 의견을 내준 환자 및 직원들에게 감사드리고 보다 많은 분들이 건강김밥을 통해 건강을 회복하고 유지하는데 도움을 받을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