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사회·병원 감염 확산 막자"… 정부, 역량 집중

원인불명 폐렴환자 진단검사 실시… 감시 의료기관 확대로 감시망 강화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2-16 19:20
국내 29번째 코로나19 확진자의 지역사회 및 병원 내 감염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정부가 대응체계를 강화하기로 했다.
 
진단검사 확대를 통한 환자 조기발견과 함께 의료기관 감염 예방 조치를 강화하겠다는 계획이다.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확대중앙사고수습본부는 16일 국무총리 주재 회의를 통해 코로나19 대응계획 추진상황 점검 등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현 시점을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를 위한 역량을 집중할 시기로 보고, 코로나19의 국내유입 차단을 강화하는 내용뿐 아니라 지역사회 및 의료기관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감염사례 차단 방안 등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회의 결과 ▲진단검사 확대를 통한 환자 조기발견 및 사회 감시체계 구축 ▲의료기관의 감염 예방과 취약시설(요양시설·병원 등) 보호 조치 강화 등의 결론이 내려졌다.
 
이를 위해 해외여행력이 없더라도 의사의 소견에 따라 진단검사를 실시하고, 원인불명 폐렴으로 입원 중인 환자에게도 해외여행력과 무관하게 진단검사를 실시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병원기반 중증호흡기 감염병 감시체계(SARI, 현재 13개 병원) 및 인플루엔자 실험실 표본감시체계(현재 52개 의원)에 코로나19 검사를 추가하기로 했다.
 
이 감시체계에 참여하는 의료기관도 확대해 지역사회 감염을 조기에 찾아내도록 감시망을 강화하기로 했다.
 
요양병원·시설 등 취약시설에 대해서는 외부 방문이나 면회를 제한하고, 종사자에 대해서는 중국 및 해외 주변국에 다녀온 뒤 14일간 업무를 배제하고 또 기침, 발열 등 관련 증상이 있을 경우 검사를 실시하도록 할 계획이다.
 
환자 조기발견과 진단을 통해 지역사회 전파를 방지하기 위한 대응 조치도 지속 강화하고 있다.
 
지난 2월 9일 대응계획 발표에 따라 지자체의 자가격리자 업무를 행안부에서 전담해 관리 중이며, 시ㆍ도별 접촉자 격리시설도 기존 17개소 766실에서 23개소 872실로 대폭 확대했다.
 
환자 조기발견을 위한 진단검사 건수가 대폭 확대됐고, 하루 검사역량도 3천명(2.7)에서 5천명(2.16)으로 확대된 데 이어 2월말까지 1만명으로 늘릴 예정이다.
 
의료기관내 감염증 전파 위험을 차단하기 위해 시ㆍ도별로 선별진료소에 대한 운영현황을 점검 중에 있으며, 에어텐트, 이동형 음압기 등 지원을 위한 예비비(233억원)도 요청했다.
 
한편,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확산 상황에 대응하는 검진 및 치료 체계도 지속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확진 환자 발생시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우선 활용(현재 사용률 18.6% 수준으로 안정적 유지 중)하되 지자체 특성에 따라 지역별 거점병원, 음압병상 보유 일반 종합병원, 감염병 전담병원 등을 탄력적으로 활용하도록 하고, 각 시ㆍ도가 마련한 운영계획을 1:1로 점검해 나갈 예정이다.
 
또한 환자 증가 시 신속하게 역학조사를 실시하기 위하여 중앙 즉각대응팀을 현행 10개팀에서 30개팀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이를 위해 2월 24일부터 신규인력에 대해 교육을 실시할 예정이다.
 
시도에서는 역학조사반을 기존 18개팀(114명)에서 40팀(249명)으로, 시군구는 325개팀(1,928명)에서 562개팀(3,299명)으로 확대했다.
 
정부는 "국내외 환자 발생상황을 면밀하게 분석하여, 유입 요인 차단 조치 및 지역사회 전파 방지를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강화할 것"이라며 "지자체, 민간 의료기관 및 의약단체 등과의 협력도 강화해 대응체계를 공고화 해 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