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 'UP'… 의료계, 지원 호소

의료계, 의료기관 마스크 등 지원 요청… 여당, 의료인력기준 및 MRI 집중심사 등 유예 약속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2-17 12:0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최근 29번, 30번 환자의 코로나19 확진을 놓고 지역사회 감염 가능성이 커지는 가운데, 의료계가 만일의 상황을 대비한 국가차원의 지원을 호소했다.

여당 역시 선별진료소가 아닌 지역사회 의료기관을 통해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할 경우 근본적인 방역 대응 시스템 전환이 필요함에 동의하며, 의료기관이 적극적인 방역에 나설 수 있도록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는 목소리다.
 
 
더불어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특별위원회'(이하 코로나19 특위)가 17일 오전 의원회관 808호에서 의료계와 간담회를 진행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김상희 코로나 특위 위원장, 기동민 간사를 중심으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이하 의협) 회장, 방상혁 의협 부회장, 김대하 의협 홍보이사, 임영진 병원협회(이하 병협) 회장 등이 참석해 정부의 코로나19 대응에 자율적으로 동참하고 있는 일선 의료기관 및 의료인의 애로사항에 대해 논의했다.

코로나19 특위는 지난 16일과 17일 오전 각각 확진 판정을 받은 29번, 30번 환자가 해외 여행력이 없고, 확진자와의 접촉도 없어 전파 경로가 불확실한 상황으로 인해 지역 사회 감염 가능성에 대한 대책 문제가 제기됐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해당 환자들은 감염 전파 경로가 불명확한 상황으로, 지역사회 감염 케이스가 어느 정도 진행됐는지 모르기 때문에 방역 대응 시스템을 근본적으로 바꿔야 한다"며, "정부에서 훨씬 강도 높은 조치를 내 놓고, 의료기관에서 조기에 진단 격리해 확산을 늦춰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날 최대집 회장은 의료기관 중심의 방역을 강조했는데, 최근 폐렴 의심 환자들이 코로나19를 의심하지 못하고 1차 의료기관 또는 중소병원 외래, 상급종합병원 응급실을 이용하고 있어 전파력을 높이고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실제로 지난 16일 확진된 29번 환자는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을 이용하여 확진된 케이스로, 현재 고대안암병원 응급실은 폐쇄된 상태다.

최 회장은 "의료기관은 상당한 리스크를 안고 진료를 해야 한다. 따라서 정부는 어떤 지원을 해서 의료기관들이 효과적으로 진료할 수 있을지, 긴급 지원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며, 첫 번째로 의료기관에 마스크 등 소모품에 대한 지원을 요청했다.

임영진 병협 회장 역시 마스크가 원활히 공급되지 않고 있음을 지적하며, 정부의 점검과 지급을 요구했다.

임 회장은 코로나19 환자들로 인한 의료기관 폐쇄 등에 대한 의료기관들의 불안감을 언급했다.

그는 "이번 29번 환자 케이스는 어느 대학병원에서나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더 큰 문제는 그 환자들이 대학병원 전에 1차 의원을 들려서 온다는 점이다. 그런 방식으로 노출되는 의료기관이 꽤 많아질 것이라는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임 회장은 의료기관 폐쇄 및 코로나19 방역 과정에서 의료기관들의 손실에 대한 자료 등도 제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관의 이 같은 목소리에 기동민 간사는 "상황이 바뀌어 간다는 문제의식에 동의하고 있다. 29~30번 환자의 지역 감염 여부가 밝혀져야 하겠지만, 대다수 전문가들이 지역 감염에 대한 대비를 해야 한다고 이야기 하고 있으며, 이에 대해 적극적으로 이야기를 듣고 있다"고 전했다.

김상희 위원장은 "의료기관에 실질적인 지원과 보상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앞으로 요양기관 대상으로 급여청구비용이 청구 후 7일 이내 조기지급되도록 적극 검토하고, MRI에 대한 집중심사도 당장 의료기관에게 부담이 될 수 있으니, 2개월 유예하여 5월부터 시행하도록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선별진료소 의료인 추가배치로 인해 일시적인 인력기준 미준수가 발생하지 않도록, 정책 유예 등을 적극적으로 검토해 반영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