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메디톡스 간부 약사법 위반으로 구속영장 청구

원액 바꿔치기 등 의혹…청주지법 20일 영장 실질심사 진행 예정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2-19 17:44
최근 검찰이 약사법 위반 등의 혐의로 메디톡스의 생산 책임자인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19일 업계 및 보도 등에 따르면 청주지검은 약사법 위반의 혐의로 메디톡스 임원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는 지난해 메디톡스 전 직원이 공익대리 변호사를 통해 '메디톡스의 메디톡신 제조 및 품질 자료 조작' 혐의 등을 국민권익위원회에 신고하면서 시작됐다.
 
이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자체 조사를 진행하는 한편 청주지검에 수사의뢰를 요청했고, 그 결과 구속영장이 청구된 것.
 
당시 권익위 공익신고 내용에 따르면, 신고자는 메디톡스가 제품 허가기준에 맞지 않는 '메디톡신' 역가(약효)를 국가 출하승인을 받기 위해 임의로 조작했다는 등의 내용을 고발했다.
 
또한 허가받지 않은 실험용 원액으로 제품을 생산했거나 불량제품 제조번호를 정상제품 제조번호로 둔갑시켰다는 내용 등과 오창1공장의 구조적 문제 등 여러 문제도 제기된 상태다.
 
이에 A씨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20일 오전에 진행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와 별도로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지난해 메디톡스 오송3공장에서 수거한 '메디톡신' 보관검체를 검사(역가, 함습도)해, 10월 16일 품질이 부적합하다고 보고 수출용 완제품 배치 3개에 대해 전량 회수·폐기 명령을 내린 바 있다.
 
여기에 메디톡스의 메디톡신 100유닛 제품에 대해 사용기한을 기존 36개월에서 24개월로 단축시킨 바 있으며 24개월이 지난 제품들은 전량 회수·폐기 처분 조치를 내리기도 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