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우려…제약사들도 확산 방지 방안 마련 분주

대구·경북 지역 대다수 재택근무…본사 직원 출근에 체온 검사 등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2-22 06:07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 되면서 제약사에서 이에 대처하는 방법들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
 
특히 확산 우려가 큰 대구 지역을 중심으로 재택근무를 진행하는 한편 본사에 내에서도 마스크 착용, 일부에서는 출근 시 체온검사 등까지 진행하고 있는 것.
 
최근 대구지역에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 확진자가 급격하게 늘어나면서 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구지역에 지점이나 영업본부가 있는 주요 제약사들은 대부분 재택근무로 전환했고, 영업사원들의 병원 출입 등도 자제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모든 사원들이 재택근무를 할수 없는 만큼 제약사들은 가능한 범위 내에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방안들이 함께 진행되고 있는 것.
 
대표적인 사례들이 회사 출입 시 이뤄지는 손소독제 사용이나 마스크 착용 등이다.
 
현재 상당수의 제약사들이 손소독제나 마스크와 관련된 지침은 물론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지침 등을 내리고 있다.
 
한 제약사 관계자는 "대구·경북 지역의 경우 재택근무 등을 유지하고 있고 현재 회사 내에서 마스크 착용 등을 진행 중"이라며 "회사 자체적으로 회의를 자제하고, 회식 등에 참여하지 않도록 하는 지침 등이 내려온 상태"라고 전했다.
 
여기에 유한양행과 유영제약 등 일부 제약사에서는 출근 시 체온 검사 등을 진행하며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한 조치를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본사 직원들의 경우 재택근무를 선택하지 않은 대신 출입하는 인원에 대한 체온 검사 등을 진행하며 코로나 확산 방지 등을 막고 있는 것.
 
특히 일부에서는 일부 마스크를 구비하지 못한 직원들을 위해 소량이지만 마스크를 구비, 이를 활용하도록 하고 있는 상태다.
 
또다른 관계자는 "대구 지역이나 영업사원들의 경우 재택근무를 하도록 하고 있지만 본사 직원들의 경우 출근을 하고 있는 상태"라며 "다만 회사 출근 시 체온을 체크하는 등 할 수 있는 조치 등을 통해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에 앞서 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다국적 제약사를 시작으로 일부 제약사 등에서는 재택근무를 선택하는 등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이 이뤄진 바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