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로스IBT, 130억 규모 시리즈B 투자유치 성공

2018년 75억원 규모 시리즈A 이어 올해도…기존 투자사에 대형 투자사 추가 참여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2-25 15:42
파로스아이비티(이하 파로스IBT)가 13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KDB산업은행, 한국투자증권, 한국투자파트너스, 미래에셋벤처, DSC인베스트먼트 등 국내 대형 투자사들이 참여했다.
 
회사 측에 따르면 이 중 한국투자파트너스, 미래에셋벤처, DSC인베스트먼트는 지난 2018년 유치한 75억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에도 참여한 바 있는 기관들로, 파로스IBT의 성장성을 믿고 재투자를 추진했다는 설명이다. 또한 신규 투자사로 KDB산업은행과 한국투자증권이 파로스IBT와 함께하게 됐다.
 
이번 투자에 핵심적인 역할을 한 국내 대형 창투사 중 하나인 한국투자파트너스의 정지훈 이사는 "파로스IBT 설립 초기부터 창업 멤버들과의 지속적인 교류와 신뢰를 바탕으로 시리즈A 투자와 이번 시리즈B 투자를 이끌게 됐다"며 "우리나라의 AI(인공지능) 신약개발 기술이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하는데 파로스IBT가 큰 역할을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한 "파로스IBT가 개발 중인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제 후보물질(PHI-101)은 기존의 해외 다국적 제약회사가 개발한 약물의 한계를 극복한 차세대 표적치료제로, 지난 2019년 4월 미국 FDA 희귀의약품으로 지정되었으며, 현재 국내를 포함하여 호주 및 유럽(스페인)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비임상 결과, 효능 및 안전성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 받고 있으며, 향후 개발에 성공한다면 경제적 및 산업적으로 큰 가치를 지닐 것으로 기대된다"고 투자 이유를 강조했다.
 
파로스IBT는 이번 투자자금을 ▲주력 파이프라인인 PHI-101의 국내외 다국적 임상 진행 및 ▲신규 파이프라인 개발, 그리고 ▲자체 개발한 빅데이터 및 AI 신약개발 플랫폼 케미버스(Chemiverse)의 고도화 등에 활용할 계획이다.
 
파로스IBT 문성원 CFO는 "파로스IBT는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기반의 신약개발 전문기업으로서 주요 임직원들이 합성화학신약개발 및 인공지능 플랫폼 분야에 오랜 경험을 가진 전문가들로 구성돼 있다는 강점이 있다"며 "증가하는 신약후보물질 발굴 프로젝트 및 임상 파이프라인이 안정적으로 연구 개발될 수 있도록 우수 인재 영입에 선제적으로 나서는 중"이라고 말했다.
 
한편, 파로스IBT는 지난 1월 초 한국투자증권과 상장주관 계약을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시리즈B 투자에도 참여하였다. 회사는 향후 코스닥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