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경 처장 "코로나19 효과? 아비간 도입 방안 검토 중"

정례브리핑 통해 밝혀… "국내서도 신약 개발 중… 1상 임상 완료"
이호영기자 lhy37@medipana.com 2020-02-25 15:48
식약처가 코로나19 환자 대상으로 일본에서 투약을 시작해 일부 효과를 본 것으로 알려진 '아비간(Favipiravir)' 도입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이의경 식약처장은 25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통해 이 같은 입장을 전했다.
 
이 처장은 "아비간은 일본에서 개발된 치료제로 국내에서는 허가되어 있지 않다"며 "그래서 이 의약품에 대해 수입특례를 통해 도입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 사용에 대해서는 임상위원회와 계속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처장은 "우리나라에서도 관련된 신약이 개발되고 있다"며 "임상시험 1상 완료되고 지금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현재로서는 주로 말라리아 치료제와 에이즈 치료제를 중심으로 치료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비간은 일본 후지필름의 자회사 후지필름도야마 화학이 개발한 신종플루 치료제로 한국에서는 허가되지 않았다. 일본에서는 코로나19 환자에게 아비간을 시험 투약한 결과 증상 악화를 막는데 효과를 봤다며 사용 계획을 전하기도 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 문재앙
    노재팬하던 대깨문들 출동해보시라우
    2020-02-26 07:55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호영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