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확산 방지가 먼저"…대구 편법약국 현장검증 연기

대구시약, 재판 현장검증 연기 신청… "시민 불안 해소가 우선, 마스크 등 공급 정상화 필요"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2-26 06:01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점차 커지는 만큼 대구시약사회도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예정돼 있던 약국개설 등록 취소 소송의 현장검증의 연기하는 등 우선적으로 코로나 확산 방지를 위해 힘을 모으고 있는 것.
 
25일 대구시약사회 관계자에 따르면 최근 대구 동산의료원 약국개설 등록 취소 소송에 대한 현장 검증에 대해 연기를 신청했다.
 
이 같은 결정은 대구지역의 코로나19 확산 등에 대한 우려가 점차 커지면서 문제가 될 만한 요소를 최소화 하겠다는 판단인 것으로 풀이된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앞 동행빌딩 내 약국 개설에 대한 취소 소송에서 대구시약사회와 약사사회는 해당 약국들이 공간적, 기능적으로 독립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을 주장하며 현장 검증을 요구했다.
 
이후 2차 변론에서 현장 검증을 진행하기로 결정하고 오는 3월 6일 현장 검증에 나설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대구지역에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되면서 이같은 일정을 소화할 수 없다고 판단한 것.
 
대구시약사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우려가 큰 상황에서 소송 진행을 위한 현장검증이 적절하지 못하다고 생각하고 연기 신청하게 됐다"며 "차후 상황을 봐서 재진행을 하거나, 사진 등의 방법으로 대체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마스크, 손소독제 부족 등에 대한 우려는 물론 찾는 시민들 모두 불안함이 큰 상황"이라며 "이에 현 상황에서는 시민들의 우려를 최소화 하고 조금이라도 안심할 수 있도록 하는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전했다.
 
시약사회 관계자는 "현 시점에서 외부에서 느끼는 것보다 내부적인 불안이 큰 상황인데 마스크와 손소독제에 대한 공급이라도 제대로 이뤄져, 시민들이 조금이라도 안심할 수 있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최근 확진자가 방문한 심야약국의 경우에도 하루동안 운영을 중단 했지만 곧 소독을 마치고 다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대구·경북 지역에 확진자 등이 급격히 증가함에 따라 정부 역시 방역 조치 및 지원 등을 계획, 실시하고 있는 상황이다.
 
품귀현상을 보이는 마스크에 대해서도 감염병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된 대구시와 경북 청도군에는 확보한 물량을 최우선적으로 공급키로 결정한 바 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약사ㆍ약국]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