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약업계, 대구·경북 영업활동 중단…전국 확대 이어지나

재택근무 확대 두고 고심…본사 인력도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전
김창원기자 Kimcw@medipana.com 2020-02-26 06:07

코로나19의 급격한 확산에 따라 정부가 위기대응단계를 '심각'으로 격상시키자, 제약업계에서도 더욱 강력한 대응책을 마련 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부 제약사들은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고 있는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전국의 영업사원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하는 등 강도 높은 조치를 취하고 있어, 이 같은 분위기가 확대될지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 따르면 현재 대부분의 제약사들이 대구·경북 지역의 영업사원들에게 재택근무를 지시하고, 담당 병의원과의 소통은 유선상으로만 취하도록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가운데 유한양행과 녹십자, CJ헬스케어, 제일약품 등은 대구·경북 지역은 물론 전국의 영업사원을 모두 재택근무로 전환해 더욱 강경한 태도를 취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미약품 등의 경우 대구·경북 지역 영업사원만 재택근무로 전환했으나, 이외의 지역에 대해서도 모바일 메신저나 전화 등을 통해 연락을 취하도록 하는 등 사실상 재택근무에 준하는 조치를 내린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여기에 영업직이 아닌 본사 내근직이나 연구직 사원에 대해서도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
 
대부분의 제약사들이 실내에서도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하도록 권고하는 것은 물론 회사 곳곳에 열화상 카메라를 설치해 발열이 있는 사람을 가려내고 있다는 것.
 
이에 더해 유한양행은 회의를 온라인으로만 진행하도록 했으며, 한미약품은 해외 혹은 타 지역을 방문하는 경우 총무팀에 보고하도록 했다.
 
종근당의 경우 상대적으로 덜 혼잡한 시간에 출퇴근하도록 출근 시간을 조정했으며, 대웅제약은 주기적인 방역작업 실시와 함께 각 본부별로 본부장이 재택근무 등을 실시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이 같은 분위기에 대해 업계 한 관계자는 "언제까지 이 같은 분위기가 지속될지 모르겠다. 당분간 상황을 지켜봐야 할 것 같다"면서 "병원급은 물론 의원급에서도 영업사원의 출입을 부담스러워하는 경우가 많아 사실상 영업활동이 중단된 것으로 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이런 기사 어때요?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실명인증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김창원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