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식용 제대혈 기준 상향…제대혈 활용도 높여

제대혈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 국무회의 의결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2-26 08:30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이식용 제대혈의 총 유핵세포 수 기준을 8억 개 이상에서 11억 개 이상으로 상향하는 '제대혈 관리 및 연구에 관한 법률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이 2월 25일 국무회의에서 의결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으로 백혈병 등 난치성 질환 치료를 위한 조혈모세포 이식용으로 공급되는 기증제대혈의 이식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시행령 개정안은 제대혈 제도개선TF 운영결과, 연구용역 결과 및 제대혈위원회 심의·의결에 따른 제도개선안을 반영한 것이다.

개정된 시행령에 따르면  실제 이식에 사용되는 제대혈의 약 80%가 유핵세포 수 11억 개 이상인 제대혈인 점을 고려해 이식용 제대혈 보관기준을 상향하고 매독검사방법을 구체화했다.

아울러 비이식용 제대혈 연구용 공급 시 공급신고서 제출기한을 마련하고, 제대혈은행 변경신청서 제출기한을 마련했으며,  법률 상한액에 비해 과소한 시행령상 과태료 기준을 상향해 법률 상한액 순서와 시행령상 구체적인 과태료 금액이 역전된 경우를 조정했다.

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을 통해 제대혈이 보다 체계적으로 관리되고 국가 지원을 받아 이식용으로 보관되고 있는 제대혈의 활용도가 높아질 것이다"고 밝혔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