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 코로나 확진자, 정부가 대책 세워야"

"정신병동서 증상 발생시 전문의료기관 이송체계 적극 마련해야"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2-26 09:55

코로나19 사태로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에 입원 중이던 대부분의 환자들이 감염된 초유의 사태가 발생한 가운데 학계가 나서 정부가 구체적 치료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강조했다.

다운로드.jpg

대한신경정신의학회(이사장 박용천, 이하 의학회 )는 26일 성명서를 통해 "청도대남병원에서 안타깝게 숨진 7분의 고인의 명복을 빌며 현 사태의 엄중함에 대응하는 적극적인 대책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청도대남병원에 입원중인 정신질환자들은 현재 국내 확진자 가운데 가장 취약한 집단으로 분류된다.

코로나19 관련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 내 사망자들의 기저질환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으나 국내에서 발생한 977명의 확진자 중 총 11명이 사망했고, 이 가운데 청도대남병원 관련 사망자가 7명으로 전체사망자의 64%를 차지하고 있다.

청도대남병원의 코로나19 확진자 101명 중 23명의 유증상자를 국립중앙의료원 등에 이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나머지 80여명의 정신병동 환자의 안전 확보가 어느 정도 진행되었는지 학회로서도 제대로 파악이 되지 않는 상황.

의학회는 "일반적인 원내감염의 경우 코호트 격리를 고려할 수 있겠지만,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이 과연 코로나 19 확진자에게 최선의 치료를 제공하기에 적합한 공간인가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19가 확진된 상태에서 정신질환이 동반된 환자를 적절한 기관으로 이송하거나 1인1실을 원내에 마련하는 것은 현 상황에서 매우 어려운 것.

국립정신병원에는 내과적 치료를 담당할 인력과 장비가 부족하고, 다른 민간병원에는 정신과 치료에 대한 부담으로 인해 환자의 이송이 어렵다.

의학회는 "그렇기 때문에 이 상황은 국가가 적극적으로 나서지 않으면 해결될 수 없다"며 "정부는 청도대남병원의 상황을 브리핑을 통해 소상히 국민에 알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청도대남병원 정신병동에서 증상 발생시 전문의료기관으로 이송체계를 적극적으로 마련해야 하며 중증정신질환을 가졌다는 이유로 국가재난서비스에서 조금이라도 차별적 처우가 발생하지 않도록 세심히 살펴봐주실 것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