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공급처 추가…약국 공급처에 백제약품도 합류

약국은 지오영 컨소시엄과 두곳…의료기관은 병원협회·치의협·한의사협 추가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2-27 17:04
정부가 마스크 공급 안정화를 위해 추진한 공적 마스크를 약국에 공급하는 업체가 지오영에 이어 백제약품이 추가 2곳으로 늘어났다.
 
27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스크 판매처·기관 지정 공고를 변경해 재 공고했다.

이같은 조치는 ‘마스크 및 손소독제 긴급수급조정조치’ 제4조제1항제4호에 따라 판매처·기관을 변경해 공고한 것이다.
 
적용일시는 27일 오후 2시30분부터다.
 
이번 공고에 따라 약국 공급을 위한 판매처는 지오영 컨소시엄과 백제약품 두곳으로 늘어났다.
 
또한 의료기관 공급을 위한 판매처에도 대한병원협회와, 대한치과의사협회, 대한한의사협회가 추가돼 7곳이 됐다.
 
기존 의료기관 공급을 위한 판매처는 대한의사협회와 메디탑, 유한킴벌리, 케이엠헬스케어 등 4곳이었다.
 
이와함께 의료기관에 경우 '수술용 마스크를 직접 구매하는 경우에 한함'이라는 단서를 삭제하고 중앙행정기관 및 지방자치단체 역시 삭제됐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