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감염 취약한 요양병원으로 전파‥"대책 필요"

폐렴환자 전수조사에 겁먹은 요양병원‥미리 환자 전원 움직임 보여
요양병원 자체에서 PCR 검체채취 가능하도록 해 전파 막아야 주장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2-28 06:00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감염에 취약한 노인 및 중증질환자들이 주로 입원해 있는 요양병원으로 코로나19가 옮겨 붙고 있다.

부산 연제구 아시아드 요양병원에 이어 해운대나눔과행복병원 등 병원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코호트(cohort) 격리 조치가 진행되는 가운데 요양병원 전파를 막기 위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지난 27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요양병원 및 사회복지시설 관계자의 확진이 잇따르면서, 현재까지 2개의 요양병원이 코호트 격리 조치가 취해졌다.

요양병원은 면역에 취약하고 기저질환을 갖고 있는 환자가 많아 감염병에 걸렸을 경우 치명적일 수 있다. 또 거동이 불편한 환자가 많아 의료진 및 간병인에 의한 접촉이 불가피한 특성도 있다. 이에 한 번 감염병이 돌면 병원 내로 빠르게 전파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의료계는 일찍부터 요양병원에 대한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를 높여왔다.

하지만 지난 17일, 정부 폐렴환자를 대상으로 전수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힌것 외에 별다른 대책을 마련하지 못했고, 결국 요양병원으로의 전파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대한요양병원협회는 일찍부터 요양병원에 PCR 검체채취가 가능하도록 키트 공급을 요청해왔다.

대한요양병원협회 '코로나19 요양병원 대응본부'는 "코로나19가 의심되는 환자를 신속 검사해야 하는데 입원환자 대부분이 노인이다보니 이동 자체가 쉽지 않고, 선별진료소 방문에 따른 감염 우려가 있다"며, 요양병원이 스스로 검체채취를 통해 진단검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나아가 "급성기병원에서 요양병원으로 환자를 전원할 때 코로나19 검사를 의무화하고, 음성판정을 받은 환자에 한해 전원해 줄 것"을 요구했다.

요양병원 내 감염병 문제를 해결하는 것은 다른 의료기관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모 대학병원 응급의료센터 응급의학과 교수는 "요 근래 요양병원에서 선별진료소가 있는 응급실로 전원되는 사례가 급증했다"고 말했다.

이 같은 움직인은 정부가 폐렴환자에 전수조사를 시행한다고 밝힌 때 부터였다.

해당 교수는 "요양병원 환자가 선별진료소나 응급의료센터로 오면 컨트롤 할 수 없는 상태가 된다. 이동하는 과정에서 또 전파가 이뤄질 수 있기 때문이다. 환자의 이송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요양병원 자체 진단이 가능하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의료계는 또 의심환자 및 확진환자가 나온 즉시 요양병원을 코호트 격리하거나 폐쇄하는 조치가 타 요양병원들에게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도 지적했다.

의료계 한 관계자는 "요양병원에서 확진자가 한 명 나왔다고 해서 병원을 완전히 코호트 격리하는 조치를 해버리면서, 다른 요양병원들이 떨고 있다. 정부의 지침을 잘 따르지 않고 감추고 숨기려는 움직임도 포착되고 있다"며, "병원들이 이렇게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은 무조건적인 폐쇄 조치와 낙인으로 인해 입을 피해가 두렵기 때문이기에 요양병원 내 감염병 전파를 막기 위한 특단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원정희
    우리협회에서는 마스크 지원이 던혀 없는지 궁금합니다
    2020-02-28 21:15
    답글  |  수정  |  삭제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