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디생명과학, 코스닥 상장 예비심사 청구…IPO 절차 착수

상반기 기술특례 상장 예정…글로벌 임상 완료·기술수출 통한 수익성 확보 기대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2-28 09:10
신약개발 전문기업 ㈜와이디생명과학(대표이사 이진우)은 지난 27일 한국거래소에 코스닥 상장을 위한 예비심사청구서를 제출하고, 기업공개(IPO) 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고 밝혔다.
 
와이디생명과학 측에 따르면 이미 지난 해 한국거래소가 지정한 전문평가기관 2곳으로부터 기술특례상장을 위한 기술성평가를 통과한 바 있다.
 
상장주관사는 삼성증권과 NH투자증권이 공동으로 주관하며, 회사는 상장예비심사 승인을 통해 상반기 내 코스닥 상장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현재 회사는 당뇨성황반부종(DME) 및 당뇨성망막병증(DR)의 글로벌 임상을 진행 중에 있으며, DME는 임상 2a상이 완료되어 현재 최종 임상결과보고서를 작성 중에 있다.
 
특히 DME 최종 임상결과보고서를 미국 FDA에 제출 후 곧 바로 다음 단계의 글로벌 임상시험에 착수할 것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회사 관계자는 "후보약물이 실제 임상에서 해당 질환에 효능을 보인 것으로 파악되어 다음 단계(2b상 및 3상) 임상 진행에 문제가 없다"며, 임상 성공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피력했다.
 
당뇨성황반부종(DME)과 당뇨성망막증(DR, Diabetic Retinopathy)은 당뇨병에 의한 합병증으로 망막의 저산소 상황이 발생하고 혈관 투과성이 증가되며, 신생 혈관이 생성되는 등의 문제가 생겨 시력이 흐려지는 안과질환이다.
 
이러한 질환의 치료제로 개발중인 신약후보물질 'YD-312'는 혈관 투과성을 억제하여 시력 저하 문제를 해결하는 신약재창출(Drug Repositioning) 의약품이다.
 
YD-312는 무엇보다 안구 유리체에 직접 주사하는 기존 치료제에 비해 먹는 알약(경구투여제)으로 개발되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강점이라는 판단이다.
 
이진우 대표는 "개발 중인 임상시험의 긍정적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을 대표하는 신약개발기업으로 성공적으로 안착할 것이며, 최근 국내 바이오기업들의 잇단 임상시험 실패로 위축된 시장에 활력을 불어넣는 새로운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와이디생명과학은 실패확률이 매우 높은 신약개발사업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이를 최소화하기 위해 인공지능(AI) 및 빅데이터를 활용한 신약개발플랫폼을 구축했다"며 "실제 실험을 하는 연구소(Wet-Lab.)와 가상시뮬레이션 연구소(Dry-Lab.)가 함께 협업해 성공확률을 획기적으로 높이는 신약개발시스템을 완성했다"고 강조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제약ㆍ바이오]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