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통업체 공적마스크 소분 시작…전체 공급에는 시일 걸려

식약처, 규정 완화 등에 일부 소분 물량 배포…제조업체 차원 2매 포장 필요성도 제기
허성규기자 skheo@medipana.com 2020-03-20 06:00
공적마스크 공급과 관련 유통업체에서의 소분 포장이 시작돼 주목된다. 다만 전체 물량을 소분 공급하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1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백제약품을 시작으로 일부 유통업체에서 공적 마스크 소분 작업을 시작했다.
 
당초 유통업계는 공적마스크 소분 공급과 관련해 난색을 표했지만, 협의 과정에서 공적 업무임에 따라 이를 진행하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가장 문제가 됐던 공적마스크 소분과 관련한 규정 역시 완화됐고, 식약처는 최근 이와 관련한 공문을 발송한 것으로 확인됐다.
 
식약처 역시 유통업체의 소분 공급 등과 관련한 현황을 파악하고 있으나 이미 업계에서 예측한대로 전체 물량 공급에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전체적으로 소분된 물량이 공급되기까지 시일이 걸리는 만큼 지역별, 약국별 격차로 인한 불편은 다소 이어질 전망이다.
 
이는 해당 소분 작업에는 인력은 물론 이를 작업할 공간과 작업시 위생 등의 문제가 우려됨에 따라 이를 해결해야할 필요성이 있기 때문이다.
 
또한 재고 물량을 대상으로 작업하는 만큼 소분하는 과정에서 소요되는 시간 역시 물량 공급에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마스크를 공급하고 있는 백제약품 관계자는 "어려움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현재 준비 과정을 거치면서 함께 작업을 진행하기 시작했다"며 "곧 일부 물량은 소분이 될 것으로 보이지만 전체 물량을 소분 공급하기까지는 시일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한편 앞서 지적된 공간, 인력, 위생 등의 문제가 남아있는 만큼 제조업체 차원에서의 소분 공급 필요성 역시 제기되고 있다.
 
특히 점차 공급이 안정화 되고 있고 일부 업체 등에서 2매 포장 제품 등을 공급하고 있는 만큼 점차 소분 포장 제품 공급량을 늘릴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유통업체에서 소분을 한다는 것은 위생이나 여러 문제가 많은 것이 사실"이라며 "최근 공급이 점차 안정화 되고 있는 만큼 2매 등으로 포장이 가능한 업체에 원료 등을 조금 더 공급하는 형태를 통해 소분 포장 된 제품을 공급하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유통]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허성규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