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보의 방역가스 살포사건…의협, 정부에 대책마련 촉구

중앙정부 차원의 철저한 조사 및 책임자 문책 요구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3-25 18:10

20200319085059_cgtkwpqh.jpg

 
[메디파나뉴스 = 박민욱 기자] 최근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대구지역으로 파견을 다녀온 여수시 관할 섬지역 공중보건의가 예년과 다른 방역 진행과정에서 별다른 사전설명도 듣지 못하고 직접 방역가스를 맞게 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가 의료계가 즉각 보건당국을 상대로 유감표명 및 문제를 제기하고 대책마련을 촉구했다.

지난 12일 여수시 관할 섬지역, 대구 파견 다녀온 공중보건의에게 방역가스를 살포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에 전라남도의사회와 대한공중보건의사협의회는 당국과 접촉하여 해당 공중보건의의 안전을 위해 우선 섬에서 나온 후 ▲섬 마을 주민을 대상으로 한 홍보활동 ▲대체 근무자의 원활한 배정을 위한 행정처리 등 다양한 후속 조치를 협의했다.

이런 논의에도 불구 하고 보건당국은 계속해서 말을 바꾸며 사전에 협의된 사항을 이행치 않았다는 것.

이에 의협이 나서 지난 20일 정부에 대구파견 공보의 인권유린 사건 관련 실질적 대책 마련 요구했다.

구체적으로 의협은 ▲중앙정부 차원의 철저한 조사 및 미흡한 초동대처와 관련된 책임자 문책요구 ▲주기적, 정기적으로 각 지자체의 공중보건의 운영 계획과 근무현황 점검요구 ▲보건의료인력지원법에 기반해 공중보건의사의 인권 침해 등이 발생할 경우 적절한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대응지침 마련 등 공중보건에 대한 전반적인 시스템 개선 요구 했다.

의협은 "섬과 벽오지 근무 공중보건의에 대한 열악한 근무환경 및 처우와 이에 대한 행정당국의 적극적이지 못한 태도가 해결되지 않은 채 공중보건의의 희생만을 강요하고 있는 현실 개선이 시급하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