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순례 의원 46억원 최고·신동근 의원 2억1천만원 최저

보건의료인 출신 국회의원, 재산 얼마나 늘었나?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3-26 15:55
고소득 전문직이란 인식이 높은 보건의료인 출신 국회의원들의 소득이 공개됐다.
 
26일 국회 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지난해 12월 31일을 기준으로 집계한 '2019년 국회의원 재산변동사항 신고내역'을 공개, 메디파나뉴스는 보건의료인 출신 의원들의 재산현황을 살펴봤다.
 
먼저, 국회 보건복지위 소속 의원들을 보면, 신경외과 전문의 출신인 더불어민주당 윤일규 의원은 총9억6,6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전년대비 1,900만원 가량이 감소한 금액이다.
 
마찬가지로 의사출신인 미래통합당 신상진 의원은 전년대비 1억5,500만원이 증가한 8억6,400만원을 신고했다.
 
약사출신인 김순례 통합당 의원은 전년 대비 2억6,900만원이 감소한 총 45억9,400만원을 신고하며 보건의료인 출신으로는 가장 많은 액수를 기록했다.
 
이어 통합당 김승희 의원이 31억2,200만원을, 민주당 전혜숙 의원은 14억6천만원, 김상희 의원은 12억 7,400만원을 신고해 뒤를 이었다.
 
간호사 출신인 통합당 윤종필의원은 가액변동에 따라 약 1억3천만원의 자산이 증가, 총 20억1,30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타 위원회에 소속된 보건의료인 의원의 경우, 소아청소년 심장과 전문의 출신인 통합당 박인숙 의원이 1억2,300여만원이 증가한 14억2,300만원의 재산변동액을 신고했다.
 
치과의사 출신인 민주당 신동근 의원은 전년대비 1억5,700만원이 감소한 2억1,300만원을 신고했다.
 
한편,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의원 중에서는 김세연 통합당 의원이 2018년 보다 113억6121만원 줄어든 853억3,410만원을 신고해 국회의원 중 두번째 자산가로 확인됐으며, 민주당 진선미 의원은 -11억4556만원을 신고해 재산 하위 1위를 기록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안내]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동안 게시물등록시 [실명의견쓰기]로 인해 로그인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댓글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