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사선기기 전문기업 `레메디`, 2021년 상장 추진 예정

휴대용 흉부 엑스레이 폐렴판독 장비 시스템 납품 성공
박으뜸기자 acepark@medipana.com 2020-03-27 09:24
의료용 방사선기기 개발 전문기업 ㈜레메디는 내년 2021년 코스닥 상장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미래에셋대우증권과 코스닥 상장을 위한 기업공개(IPO) 대표 주관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2012년에 법인설립 한 레메디는 휴대용 엑스레이(X레이) 쵤영장치 개발 및 양산을 시작하여 2018년에는 미국 FDA 인증을 획득했다.
 
현재 레메디는 치과진단용 휴대용 소형 포터블 엑스레이(X-Ray) 장비를 전세계적으로 1000여대를 판매하며 좋은 성과를 얻고 있다.
 
또한 최근 휴대용 흉부 엑스레이 영상장치 개발에 성공하고 폐렴 엑스레이 판독 보조 인공지능 SW 프로그램을 도입해 영상의학적 폐렴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길을 열었다. 이는 휴대용 엑스레이 장치와 엑스레이 촬영 정보를 디지털화 할 수 있는 디텍터, 그리고 폐렴 진단 인공지능 프로그램을 융합한 레메디의 '폐렴신속진단 엑스레이 플랫폼'이다.
 
이와 관련해 이미 위 풀 패키지 형태의 '폐렴신속진단 엑스레이 플랫폼' 세트를 강원도 홍천보건소와 영월보건소 등에서 도입했으며, 코로나바이러스19 선별진료소 현장에서 엑스레이 촬영과 폐렴 판독을 동시에 실시 하고 있어 코로나19 양성자 관리와 확산 방지에 크게 기여할 수 있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현재 강원도 내 보건소의 코로나바이러스19 선별진료소에서 자사 폐렴신속진단 엑스레이 플랫폼이 성공적으로 활용되고 있어, 타지역의 선별진료소 및 감염병 전문병원에서의 도입도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레메디는 최근 국내 다양한 지역 뿐만 아니라 코로나바이러스19가 확대되고 있는 해외 국가들에서도 문의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레메디는 2019년 확보한 2000평 부지에 추가 공장 설립 및 설비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위 엑스레이 장치는 휴대가 가능한 소형 장비로 별도의 차폐시설 대신 이동식 차폐막 설치만으로도 촬영이 가능하며, 방사선 피복을 최소화 하는 저선량 X선 진단이라는 장점으로 인해 향후 활용도가 상당히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료기기]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으뜸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