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영 교수, '증례로 배우는 수면장애' 단행본 출간

의사가 직접 경험한 39개의 의료사례 경험 기반
메디파나뉴스 2020-03-31 15:25

서울대병원 정기영 교수와 8명의 신경과·신경외과 의사들이 힘을 모아 '증례로 배우는 수면장애'를 출간했다.


1111.jpg

이 책은 수면의학 입문자를 위한 국내 최초의 증례 교과서다. 이론보다는 의료사례 위주로 내용이 구성됐다. 의사가 직접 경험한 39개의 의료사례를 바탕으로 수면장애를 진단하고 치료하는 과정을 생생하게 담았다.

책은 ▲수면생리 ▲수면장애 진단 방법 ▲수면다원검사의 판독 ▲불면장애 ▲수면관련호흡장애 ▲과다수면장애 ▲하루주기리듬수면장애 ▲사건수면 ▲하지불안증후군 등 9개의 주제로 구성됐다.

전 세계적으로 성인 세 명 중 한 명은 수면 시간이 7시간 미만이다. 넷 중 한 명은 습관적인 코골이와 무호흡을 경험한다. 약 10%는 치료가 필요할 정도의 만성 불면증으로 고생하고 있다.

만성적인 수면장애는 심혈관계질환, 대사증후군, 사망 위험과 관계가 있다. 충분한 수면을 취하지 못하면 우울증, 자살 등 정신질환과 안전사고 발생 위험성을 증가시킨다.

신칸센 열차사고, 체르노빌 원전사고 등도 담당자의 수면부족으로 생긴 인재였다. 그럼에도 아직 제대로 된 수면의학 교과서나 진단 및 치료에 관한 체계적인 서적이 없었다.

정 교수(서울대병원 신경과)는 "수면의학 입문자가 임상에서 흔히 접하는 증례를 풀어가면서 자연스럽게 관련 기본지식을 익히고 최신지견을 접하도록 구성했다"며 "수면장애를 치료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는 책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