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마스크 공급 수월해지나‥마스크 재료 10.2톤 수입

추가 수입계약으로 총수입물량 93톤 증가‥마스크 7백만장 생산 증가 예정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4-04 06:05

마스크5부제로 민간 마스크 공급이 진정세에 접어든 반면 의료기관 방역물자 부족문제가 계속돼 논란이 끊이질 않는 가운데 마스크 공급 문제가 다소 해소될 예정이다.
 
3일 산업통상자원부는 제5차 마스크 필터용 부직포(멜트블라운)출고조정명령을 통해 도레이첨단소재(주) 생산 5.7톤과 두번째 수입물량 4.5톤 등 총 10.2톤을 14개 마스크업체에 공급한다고 밝혔다.
 
해당 마스크업체들은 산업부와 식약처 현장실사 등에서 멜트블로운 부직포 재고부족으로 생산중단 또는 감소를 호소한 기업들로, 이번에 공급되는 멜트블로운 부직포는 마스크 약 7백만장 생산이 가능한 물량이다.
 
특히, 지난 3월 31일부터 하루 약 13톤(업체 추산 마스크 650만장 분량)의 멜트블로운 부직포 양산체제로 전환한 도레이첨단소재는 최근 신 공법 필터 및 마스크에 대한 성능, 안전성 평가 등 식약처 허가가 완료됨에 따라 이번 출고조정명령 공급분 5.7톤을 시작으로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마스크업체에 본격 공급하게 됐다.
 
앞으로도 산업부는 식약처 및 도레이첨단소재와 협력해 멜트블로운 부직포 부족으로 생산차질을 빚고 있는 마스크 제조업체에 우선적으로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지난 3월 26일 첫수입 물량 2.5톤 공급에 이어 두번째로 4.5톤 수입물량이 마스크업체에 배분됐다. 1차 수입분 2.5톤은 4개 마스크업체에 제공돼 최대 250만장의 마스크가 추가 생산된 바 있다.
 
다음주에도 5톤의 수입물량이 국내에 도착할 예정으로, 정부는 국내 마스크 필터 수급안정에 지속적으로 기여할 방침이다.
 
한편, 3월말 40톤의 수입계약 체결이 추가로 완료됨에 따라, 6월까지 도입이 확정된 수입물량은 기존 2개국 2개사 53톤에서 2개국 3개사 총 93톤으로 증가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예비비 23억9천만원을 활용한 타 용도 설비 전환 및 노후설비 개선을 통해 생산능력 확대를 지원 중이다"며 "4월말까지 일 약 4.5톤의 멜트블로운 부직포를 생산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출 수 있게하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