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자‥같은 병실 보호자

첫 번째 확진자 9세 환아와 같은 병실 아기 어머니(40세)‥역학조사 중 확진 판정
조운기자 goodnews@medipana.com 2020-04-05 09:29
 
[메디파나뉴스 = 조운 기자] 서울아산병원에서 코로나19 두 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서울아산병원은 지난달 31일 어린이병원에 입원해 있던 9세 환아 A양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A양과 같은 병실에 입원해 있던 생후 22일 된 아기의 어머니 B씨(40세)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지난 4일 밝혔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두 번째로 확진 판정을 받은 B씨와 그의 아기는 지난달 28일 A양이 입원해 있던 136병동 병실에 입원해 A양이 확진판정을 받기까지 같은 병실을 사용했다.

B 아기의 어머니는 출산 직후 산후조리 기간이어서 A양과 B 아기의 입원 기간이 겹치는 나흘 중 28일(2시간)과 30일~31일(21시간) 두 차례 병실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아산병원은 A양이 첫 번째 확진판정을 받은 후 A양과 접촉력이 있는 환자 및 보호자에 대한 역학조사를 실시했고, B씨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감염 우려가 있음이 밝혀져 이미 자택으로 귀가한 상태에서 자가 격리조치 됐다.

이후 서울아산병원 합동 역학조사팀에서 B씨에 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결정하면서, 3일 저녁 10시 50분께 송파구 보건소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돌아와 코로나19 진담검사를 받아 확진판정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아기와 아기의 아버지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종합병원]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조운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