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츠버그대 개발 코로나19 백신 효과

'PittCoVacc' 쥐 실험서 2주 내 항체 생성
이정희기자 jhlee@medipana.com 2020-04-06 11:35

[메디파나 뉴스 = 이정희 기자] 미국 피츠버그대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대한 백신이 쥐 실험에서 유효한 것으로 확인됐다.

 

피츠버그대가 개발한 백신 'PittCoVacc'는 mRNA백신과 달리 기존 독감예방접종처럼 바이러스단백질이 항원으로 이용된다.

 

연구팀은 '마이크로니들링'으로 불리는 작은 패치를 통해 백신을 투여하면 바이러스를 중화하는 데 충분한 양의 항체가 생성되는 것으로 확인했다. 백신을 신속하게 개발할 수 있었던 것은 과거 중증 급성호흡기증후군(SARS)이나 중동 호흡기증후군(MERS)의 경험이 활용됐기 때문이다. 이들 바이러스는 코로나19에 가까운 종이며, 스파이크단백질이 바이러스에 대한 면역을 생성하는 데 중요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쥐에 이 백신을 투여하자, 2주 안에 항체가 생성될 수 있었다. 충분한 기간 동안 추적되지 않았으나 SARS나 MERS 실험와 같은 수준의 항체가 생성돼, 유효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FDA에 신약허가(NDA)를 신청 중이며, 만약 허가되면 수개월 후에는 실제 사람을 대상으로 임상시험에 착수할 계획이다.

 

연구팀에 따르면 실제 환자실험은 적어도 1년 소요된다. 하지만 이번 상황은 그동안과 다르기 때문에 임상시험에 소요되는 기간이 크게 단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연구성과는 온라인 의학저널 '이바이오메디슨'(eBioMedicine)에 최근 게재됐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이런 기사 어때요?

[학회ㆍ학술]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이정희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