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감염 고위험시설 요양병원, 방역책임자 100% 지정 완료"

정신병원·교회 방역책임자 지정은 진행중‥현장 점검·지도 "확실히"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4-06 12:12
[크기변환]_MG_0696.jpg
 
코로나19 집단감염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교회를 대상으로 방역책임자 지정 의무가 부여된 가운데 요양병원이 가장 빠르게 지시를 따르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6일 브리핑을 통해 집단시설 내 방역책임자 지정과 관련, 요양병원의 경우 방역책임자 지정이 완료되었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은 4일자로 요양병원, 정신병원, 교회 등을 대상으로  방역책임자를 지정,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방역 당국에 신고하는 의무를 부여했다.
 
환자 발생 시 초기에 찾아내서 감염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집단 방역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으로, 공동체 내 방역책임자를 지정하고 이들이 공동체 내 유증상자 발생 여부를 정기적으로 점검하도록 한 것이다.
 
방역당국은 신고가 접수되면 진단검사를 통해 위험도를 조기에 확인 조치한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요양병원은 100% 다 지정이 돼 있는 것을 점검을 통해서 확인한 바가 있고, 교회와 정신병원은 계속해서 점검을 진행하면서 지정이 확대되고 있는 상황으로 파악하고 있다"라며 "아직 100% 다 확인을 못 했으며, 방역책임자가 100%까지는 지정 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나 집단감염의 사례 등이 종교시설이나 병원 등, 특히 취약한 위험도가 높은 병원 등에서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방역당국은 집중적으로 시설을 확인하고, 이행 될 수 있도록 현장에서 점검하고 지도해 나갈 것이다"고 강조했다.
 
보건당국은 방역책임자 지정에 앞서 '요양병원 감염예방관리료'를 한시적으로 신설, 요양병원이 감염관리 책임자(의사·간호사)를 지정하고 강화된 종사자 및 시설관리를 하면 입원환자 1일당 1,150원을 지원받을 수 있게 한 상태다.
 
이를 위해 연간 약 696억 원을 투입했으며, 감염관리책임자는 겸임도 허용했다.
 
한편, 복지부는 5일자로 의료기관 감염관리 역량 강화를 위해 ▲종합병원, 중소·요양·정신병원 등 여건에 맞는 감염 예방 컨설팅과 자문 활동 추진 ▲선별진료소와 확진자 치료기관 대상 감염예방 관리 특별교육과 현장점검을 실시 ▲의료인 대상 감염예방 교육을 실시 후 보수교육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추진 등의 계획을 추가로 발표한 바 있다.
 
이 외에도 의료인력 안전 확보와 의료기관 내 감염 예방 강화 차원에서 ▲가벼운 감기환자, 만성질환자 등의 전화 상담·처방과 대리처방, 화상진료 등 비대면 진료 적극 활용 ▲폐렴, 발열 등 유증상 환자는 의료기관 진입 이전에 진단검사 실시 ▲내원 환자의 코로나19 발생지역 방문력, 확진자 접촉력 등 정보 의료기관에 지속 제공 ▲수요 고려한 전신보호복, N95 마스크, 고글 등 방역물품 비축 및 국산화를 통한 안정적 공급 ▲선별진료소, 확진자 치료기관, 국민안심병원 등에 감염 최소화 지침 적용 등을 실시한다고 전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