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 20억" 코로나19 피해 의료기관 긴급지원 시작

16일까지 국민은행·신한은행 영업점 신청‥이르면 이달 23일 대출 가능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4-06 12:27

올해 2월부터 한달간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또는 지난달보다 감소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최대 20억원의 긴급지원이 시작된다.
 
보건복지부는 코로나19 피해 지원을 위한 '의료기관 긴급지원자금' 융자 신청·접수를 오늘(6일)부터 16일까지(토·일요일, 국회의원 선거일 제외) 받는다고 밝혔다.
 
이번 융자지원은 코로나19 여파로 환자가 감소한 의료기관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필요한 자금을 긴급하게 지원하기 위한 것이다.
 
융자 신청대상은 2020년 2월부터 3월까지 매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또는 지난달보다 감소한 의료기관(비영리법인 개설 병·의원 포함)이다.
 
매출감소 입증은 의료기관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청구한 2월 또는 3월의 진료분 청구금액(총 진료비) 등을 통해 취급 금융기관에 직접 입증해야 한다. 심평원 청구자료는 '심평원 누리집/요양기관업무포탈/진료비청구'에서 조회 가능하다.
 
다만, 현재까지 2월과 3월 진료분 모두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청구하지 않았더라도 의료기관의 총 매출액 감소로 의료기관이 은행에 소명할 경우 대출할 수 있다.
 
신청은 가까운 국민은행과 신한은행 각 영업점을 통해 상담 및 신청·접수가 가능하다.
 
대출금리는 연 2.15%(분기별 변동금리), 상환기간은 5년 이내 상환(2년 거치, 3년 상환)로, 지난해 매출액의 1/4(20억 원을 초과할 수 없음)까지 대출을 받을 수 있다.
 
대출금리와 상환기간은 중소벤처기업부 긴급경영안정자금 융자 사업과 같은 조건이며, 정책자금 기준금리가 인하될 경우 의료기관의 대출금리도 인하될 수 있다. 특별재난지역(대구시, 경북 경산시, 청도군, 봉화군) 소재 의료기관에 한해서는 연 1.9% 고정금리가 적용된다.
 
단, 융자재원은 4,000억 원(2020년 추경편성)으로 총 신청금액이 4,000억 원을 초과할 경우 의료기관의 피해정도, 융자한도 등을 고려하여 4,000억 원 범위 내에서 의료기관별 대출금액이 조정될 수 있다.
 
보건복지부 오창현 의료기관정책과장은 "이번 긴급지원자금을 통해 의료기관 자금난 해소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신청·접수가 완료되는 대로 대출대상, 융자금액 등 은행과 심사평가위원회 심사를 완료하여 이르면 4월 23일에 대출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