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 분위기 속 의협 "코로나19 긴장의 끈 놓으면 안돼"

"불필요한 외출 자제, 스스로를 지키고 의료인을 위한 일"
박민욱기자 hopewe@medipana.com 2020-04-06 18:34

6666.jpg

지난 3일 경북 경산의 내과의사가 코로나19와 사투 끝에 유명을 달리해 충격을 남겼다.

이런 비보속에 의사단체는 감염병 사태를 막아내기 위해서 국민 모두가 긴장의 끈을 늦춰서는 안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 이하 의협)는 6일 "많은 환자를 잃었고 결국 동료마저 잃었다. 흩날리는 벚꽃이 야속하기만 계절이다. 그렇지만 멈추지 않겠다. 숨을 고르고 다시 한번 긴장의 끈을 조이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의연하게 자리를 지켰던 동료의 마음으로 오늘도 최선을 다하겠다. 국민도 동참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코로나19 감염병이 우리나라를 넘어 전 세계 확진자가 120만명에 달한다. 이제는 코로나19가 사라진 일상을 상상하기 어려워진 상황.

특히 현장에서 바이러스와 사투를 벌여온 의료인들의 피로 누적은 심각한 수준으로 한계에 다다랐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의협은 "그렇지만 여기에서 주저앉을 순 없다. 해외로부터 지속적인 환자 유입이 이어지고 있으며 서울과 수도권의 확진자는 꾸준하게 누적되고 있다"며 "긴장의 끈을 놓친다면 어느새 다시 끔찍한 확산이 일어나고 무고한 희생이 늘어날 것이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따뜻한 봄기운이 우리를 유혹하더라도 '나의 한 번의 인내가 어쩌면 한 생명을 구할 수도 있다'는 마음으로 불필요한 외출을 자제하여 달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퇴근길의 시원한 맥주 한잔, 주말의 설레는 데이트 한번을 참고 미루는 것이 지금 우리 스스로를 지키는 유일한 길이다. 그리고 또한, 이는 지칠대로 지친 의료인들을 위한 일이라는 점도 잊지 말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개원가]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박민욱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