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혈장치료지침 며칠 내 확정‥추가 활용 신속 준비"

메르스 회복기 혈장지침 준용‥혈장제제 외 치료제 개발 계속
신은진기자 ejshin@medipana.com 2020-04-07 14:55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이용한 혈장치료법으로 완치판정을 받은 사례가 나와 세계적인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조만간 코로나19 혈장치료지침이 완성될 예정이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7일 브리핑을 통해 혈장치료가이드라인은 최종절차를 진행 중으로 며칠 내로 지침을 확정할 예정이며, 추후 혈장치료 체계 가동을 위한 절차를 신속히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브란스병원 감염내과 최준용 교수팀은 오늘(7일) 국내 처음으로 위중한 코로나19 환자 두 명을 대상으로 완치자의 혈장을 주입한 결과 증세가 호전됐다고 발표했다.
 
해당 환자들은 혈장투여와 스테로이드 치료 등을 병행했고 세브란스 측에 따르면 혈장치료를 받은 두 명 모두 완치됐으며, 그중 한 명은 퇴원했다.
 
권준욱 부본부장은 "현재 가이드라인과 관련해서는 최종적인 절차, 즉 서면으로 전문가들에게 검토를 받고 있어 며칠 내로 지침이 확정될 예정이다"며 "코로나19와 관련된 회복기 혈장을 투입하는 지침은 과거 메르스 당시에 만들어졌던 회복기 혈장지침을 준용해서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치료 효과는 논문을 통해 밝혀졌지만 임상에서 관련 사례들에 대해서 중앙임상위원회를 통해서 조금 더 많은 전문가들이 검토하고 다시 한번 의견을 교환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라며 "(이번 연구결과는)확실한 치료제나 백신이 아직까지는 없는 상태에서 특별히 중증환자의 치명률 등을 낮추는 데 상당히 중요하다. 방대본은 검토 후 회복기 혈장의 확보 또는 투입과 관련된 여러 가지 체계가 가동될 수 있도록 신속하게 준비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혈장치료지침 마련과 별개로 기타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권 부본부장은 "현재 회복기 혈장이용 외에도 사실상 혈장제제를 연구하는 공모과제가 나와있고, 약물 재창출연구도 활발히는 진행하고 있다"며 "방역대책본부로서는 회복기 혈장지침이 곧 완성된다는 말씀을 드리면서 다른 치료 등과 관련된 연구개발도 신속하게 진행하고 평가받아 검토 후에 적용될 수 있도록 체계를 준비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2020 메디파나뉴스, 무단 전재 및 배포금지>'대한민국 의약뉴스의 중심'메디파나뉴스

관련 기사

[의약정책] 최근기사

많이 본 뉴스


댓글 쓰기

독자들이 남긴 뉴스댓글


Generic & OTC


신은진기자의 다른 기사

로그인 닫기